기업 10곳 중 4곳 ‘승진누락자’ 발생
상태바
기업 10곳 중 4곳 ‘승진누락자’ 발생
  • 최영종 기자
  • 승인 2019.01.31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원=사람인

기업들이 경기 불황 여파로 직원들의 승진을 보류하면서 승진누락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람인은 기업 349개 사를 대상으로 ‘승진누락자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 10곳 중 4곳에서 승진누락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승진누락자 발생비율은 중견기업이 66%로 가장 높았고 대기업 56.3%, 중소기업 32.9% 비율입니다.

승진누락자가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31.9%)입니다. 이어 차장급(22.2%) 대리급(20%) 사원급(13.3%) 순이었습니다.

다만 부장급 이상(12.6%)은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습니다. 부장급 이상은 대상자 자체가 적기도 하고 다음 직급의 승진보다 퇴직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란 해석입니다.

승진누락자가 발생하는 이유는 ‘업무 능력이 떨어져서’(49.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이어 △승진 인원은 한정돼 있어서(38.5%) △회사 재무 사정이 좋지 않아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17.8%) △고위 직급이 너무 많아 조정이 필요해서(14.8%) △상사 및 동료와의 관계가 좋지 않아서(13.3%) 등이었습니다.

경기불황으로 경영환경이 좋지 않은데다 정년 연장으로 고연차 인력이 증가하는 것에 대해 기업들이 부담을 크게 느끼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평균적으로 전체 승진대상자 중 26% 정도가 승진 누락자가 발생했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승진누락자 비율에는 큰 변화 없다(60%)가 대부분이었지만 비율이 늘었다(30.4%)가 비율이 줄었다(9.6%)보다 3배 이상 많았습니다.

승진누락자가 있는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이들에 대해 업무 능력 부족(49.6%, 복수응답)을 잉로 들었습니다. 다음으로 △일에 대한 의욕 부족(36.3%) △피라미드 조직 구조상 어쩔 수 없음(31.1%) △리더십 부재(30.4%) △팀워크 부족(14.8%) 등의 답변입니다.

이밖에 66.7%는 승진누락자의 불만으로 회사에 피해를 입은 사례가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회사 피해 사례는 △회사 분위기 흐림(58.9%) △퇴사(50%) △회사에 대한 안 좋은 소문(41.1%) △핵심기술, 영업비밀 등 누출(26.7%) 등입니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제껏 세상에 없던 새로운 개념, 댓영상으로 만드는 세상
영탁, ‘찐이야’... 축하공연 직캠
장민호, ‘남자는 말합니다’ 축하공연 직캠
임영웅, ‘이젠 나만 믿어요’ ... 축하공연 직캠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김호중 진시몬 ‘어서 말을 해’ 뮤직감상
‘트바로티’ 김호중 新대세 인기비결은
임영웅, 다양한 매력을 뽐내 … 인기몰이 비결은?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2020 상반기 화제의 인물은?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