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기업 10곳 중 4곳 ‘승진누락자’ 발생
자료원=사람인

기업들이 경기 불황 여파로 직원들의 승진을 보류하면서 승진누락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람인은 기업 349개 사를 대상으로 ‘승진누락자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 10곳 중 4곳에서 승진누락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승진누락자 발생비율은 중견기업이 66%로 가장 높았고 대기업 56.3%, 중소기업 32.9% 비율입니다.

승진누락자가 가장 많은 직급은 과장급(31.9%)입니다. 이어 차장급(22.2%) 대리급(20%) 사원급(13.3%) 순이었습니다.

다만 부장급 이상(12.6%)은 가장 낮은 비율을 보였습니다. 부장급 이상은 대상자 자체가 적기도 하고 다음 직급의 승진보다 퇴직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란 해석입니다.

승진누락자가 발생하는 이유는 ‘업무 능력이 떨어져서’(49.6%,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습니다. 이어 △승진 인원은 한정돼 있어서(38.5%) △회사 재무 사정이 좋지 않아 인건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17.8%) △고위 직급이 너무 많아 조정이 필요해서(14.8%) △상사 및 동료와의 관계가 좋지 않아서(13.3%) 등이었습니다.

경기불황으로 경영환경이 좋지 않은데다 정년 연장으로 고연차 인력이 증가하는 것에 대해 기업들이 부담을 크게 느끼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평균적으로 전체 승진대상자 중 26% 정도가 승진 누락자가 발생했습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승진누락자 비율에는 큰 변화 없다(60%)가 대부분이었지만 비율이 늘었다(30.4%)가 비율이 줄었다(9.6%)보다 3배 이상 많았습니다.

승진누락자가 있는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이들에 대해 업무 능력 부족(49.6%, 복수응답)을 잉로 들었습니다. 다음으로 △일에 대한 의욕 부족(36.3%) △피라미드 조직 구조상 어쩔 수 없음(31.1%) △리더십 부재(30.4%) △팀워크 부족(14.8%) 등의 답변입니다.

이밖에 66.7%는 승진누락자의 불만으로 회사에 피해를 입은 사례가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회사 피해 사례는 △회사 분위기 흐림(58.9%) △퇴사(50%) △회사에 대한 안 좋은 소문(41.1%) △핵심기술, 영업비밀 등 누출(26.7%) 등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