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사
젊은 자영업자, 노후 대비는 ‘사치’ … 유일한 관심사 ‘가게 운영’
자료원=한화생명

20·30대 자영업자들은 직장인들보다 노후 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화생명 빅데이터팀은 자영업자 200명과 직장인 100명 등 총 300명을 대상으로 전문 리서치기관을 통해 인터뷰한 결과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20·30대 자영업자는 28.3%로 직장인(14.5%)보다 2배나 높았다고 6일 밝혔습니다.

노후자금 준비 방법에서도 자영업자와 직장인은 차이를 보였습니다. 자영업자는 연금보다 예·적금, 주식 등을 선택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직장인은 연금을 활용하는 비중이 높았습니다.

한화생명은 연금 상품의 경우 꾸준히 장기간 납입해야 한다는 특성상 자금 운용에 제약이 많은 자영업자의 성향과 맞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건강관리도 20·30세대 자영업자 불안요소로 나타났습니다. 직장인 일상생활 불안요소 1위는 재무관리(32.0%)로 나타났지만 자영업자는 건강관리(28.0%)를 꼽았습니다.

건강과 관련한 소비패턴 중 직장인은 건강기능식품을 구매에 연간 15만5000원의 비용을 지불했으나 자영업자는 38만9000원으로 직장인보다 2.5배나 높았습니다.

자영업자는 병원을 찾을 여유도 부족했습니다. 과거 3년간 질병보험금 지급 건 분석 결과 총 1161개 질환 중 자주 발생하는 1위부터 5위까지의 질병이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예컨대 직장인들은 염증성 간질환, 간염, 알코올성 간질환, 간암 등의 발생빈도가 전체 질병보험금 지급 건 중 1.4%를 차지했지만 자영업자는 이보다 더 높은 2.1%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감기·몸살 증상 등 가벼운 증상을 보이는 질병(상기도감염, 인플루엔자, 열, 두드러기 등)은 직장인에게 더 많이 발생했습니다. 해당 질병들은 직장인에게는 전체질병보험금 지급 건 중 3.1%를 차지했고 자영업자는 1.9%로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빅데이터팀은 젊은 자영업자들의 관심사가 ‘가게 운영’에만 쏠렸기 때문에 이러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분석했습니다.

실제 인기 인터넷카페 10여 곳 약 150만 건 게시글을 모니터링한 결과 20·30세대 자영업자 관심사는 가게 운영이 26.2%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시설 관리 14.4%, 금전 13.6%, 일상 13.2%, 직원 11.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직장인은 직장생활에 대한 관심도 높았지만 인간관계나 퇴사·이직에 대한 고민도 높았습니다. 직장인의 경우 직장생활이 36.4%로 가장 많았고, 인간관계 13.5%, 퇴사·이직 13.1%, 금전 13.1% 순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o you want to hang out with u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여야 격돌'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