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명절 이후 배우자 최고 선물은 ‘패션용품’ … 최악은 ‘생필품’
사진=옥션

명절 직후 고생한 배우자에게 줄 최적의 선물은 ‘패션용품’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반대로 최악의 선물은 ‘생필품’과 같은 소모품과 ‘꽃’ 등이 꼽혔습니다.

이베이코리아의 오픈마켓 옥션은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설 연휴 전 일주일간 기혼남녀 고객 500여 명을 대상으로 ‘명절 증후군 달래는 선물’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설문조사 결과 받고 싶은 선물과 주고 싶은 선물 1위는 옷, 가방, 쥬얼리 등의 패션용품이 선정됐습니다.

전체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인 71%는 ‘설 명절 고생한 배우자를 위해 선물을 주겠다’고 답했으며, 주고 싶은 선물은 패션용품이라 응답한 이들이 39%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건강용품(22%), 뷰티용품(13%), 공연/영화티켓(12%), 여행상품권(7%), 취미/레저용품(7%) 순이었습니다.

받고 싶은 선물 1위도 35%가 패션용품을 선택했습니다. 이어 여행상품권(18%), 건강용품(16%), 취미/레저용품(12%) 순으로 설 명절 이후 취미생활을 즐기며 휴식을 취하길 원하는 마음을 반영했습니다.

원하지 않는 선물 1순위는 생필품 또는 소모품(35%)입니다. 이어 꽃이나 과일 등 생색내기용 선물(30%)도 적잖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건강보조식품(17%), 성의 없어 보이는 E쿠폰(10%), 정성을 담은 마사지와 손편지(8%) 순입니다.

이밖에 ‘고생한 나를 위한 스스로의 선물을 준비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는 10명 중 6명(61%)이 긍정적으로 답했습니다.

선물 비용에 관한 질문에는 ‘명절 직후 배우자에게 선물한다면 적당한 예산’의 경우 10만 원 이하(40%), 10만~20만 원 이하(34%)가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100만 원 이상의 통 큰 선물을 하겠다는 이들은 3%입니다.

또한 명절 직후 나 스스로에게 선물한다면 적당한 예산은 10만 원 이하(40%), 10만~20만 원 이하(30%)가 가장 많았습니다. 100만 원 이상도 5%의 비중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