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사
명절 이후 배우자 최고 선물은 ‘패션용품’ … 최악은 ‘생필품’
사진=옥션

명절 직후 고생한 배우자에게 줄 최적의 선물은 ‘패션용품’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반대로 최악의 선물은 ‘생필품’과 같은 소모품과 ‘꽃’ 등이 꼽혔습니다.

이베이코리아의 오픈마켓 옥션은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설 연휴 전 일주일간 기혼남녀 고객 500여 명을 대상으로 ‘명절 증후군 달래는 선물’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설문조사 결과 받고 싶은 선물과 주고 싶은 선물 1위는 옷, 가방, 쥬얼리 등의 패션용품이 선정됐습니다.

전체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인 71%는 ‘설 명절 고생한 배우자를 위해 선물을 주겠다’고 답했으며, 주고 싶은 선물은 패션용품이라 응답한 이들이 39%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건강용품(22%), 뷰티용품(13%), 공연/영화티켓(12%), 여행상품권(7%), 취미/레저용품(7%) 순이었습니다.

받고 싶은 선물 1위도 35%가 패션용품을 선택했습니다. 이어 여행상품권(18%), 건강용품(16%), 취미/레저용품(12%) 순으로 설 명절 이후 취미생활을 즐기며 휴식을 취하길 원하는 마음을 반영했습니다.

원하지 않는 선물 1순위는 생필품 또는 소모품(35%)입니다. 이어 꽃이나 과일 등 생색내기용 선물(30%)도 적잖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건강보조식품(17%), 성의 없어 보이는 E쿠폰(10%), 정성을 담은 마사지와 손편지(8%) 순입니다.

이밖에 ‘고생한 나를 위한 스스로의 선물을 준비할 예정인가’라는 질문에는 10명 중 6명(61%)이 긍정적으로 답했습니다.

선물 비용에 관한 질문에는 ‘명절 직후 배우자에게 선물한다면 적당한 예산’의 경우 10만 원 이하(40%), 10만~20만 원 이하(34%)가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100만 원 이상의 통 큰 선물을 하겠다는 이들은 3%입니다.

또한 명절 직후 나 스스로에게 선물한다면 적당한 예산은 10만 원 이하(40%), 10만~20만 원 이하(30%)가 가장 많았습니다. 100만 원 이상도 5%의 비중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o you want to hang out with us?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여야 격돌'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