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젊은 자영업자, 노후 대비는 ‘사치’ … 유일한 관심사 ‘가게 운영’

20·30대 자영업자들은 직장인들보다 노후 대비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화생명 빅데이터팀은 자영업자 200명과 직장인 100명 등 총 300명을 대상으로 전문 리서치기관을 통해 인터뷰한 결과 ‘노후 준비를 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20·30대 자영업자는 28.3%로 직장인(14.5%)보다 2배나 높았다고 6일 밝혔습니다.

노후자금 준비 방법에서도 자영업자와 직장인은 차이를 보였습니다. 자영업자는 연금보다 예·적금, 주식 등을 선택하는 경향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직장인은 연금을 활용하는 비중이 높았습니다.

한화생명은 연금 상품의 경우 꾸준히 장기간 납입해야 한다는 특성상 자금 운용에 제약이 많은 자영업자의 성향과 맞지 않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건강관리도 20·30세대 자영업자 불안요소로 나타났습니다.

직장인 일상생활 불안요소 1위는 재무관리(32.0%)로 나타났지만 자영업자는 건강관리(28.0%)를 꼽았습니다.

건강과 관련한 소비패턴 중 직장인은 건강기능식품을 구매에 연간 15만5000원의 비용을 지불했으나 자영업자는 38만9000원으로 직장인보 다 2.5배나 높았습니다. 빅데이터팀은 젊은 자영업자들의 관심사가 ‘가게 운영’에만 쏠렸기 때문에 이러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분석했습니다.

실제 인기 인터넷카페 10여 곳 약 150만 건 게시글을 모니터링한 결과 20·30세대 자영업자 관심사는 가게 운영이 26.2%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시설 관리 14.4%, 금전 13.6%, 일상 13.2%, 직원 11.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반면 직장인은 직장생활에 대한 관심도 높았지만 인간관계나 퇴사·이직에 대한 고민도 높았습니다. 직장인의 경우 직장생활이 36.4%로 가장 많았고, 인간관계 13.5%, 퇴사·이직 13.1%, 금전 13.1% 순입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