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SK주유소, 비싼 이유 있었나 … 유류세 인하 반영 최저
자료원=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

서울의 SK에너지 주유소 5곳 중 2곳은 정부의 유류세 인하 조치를 휘발유 값에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단법인 에너지·석유시장감시단은 지난 5일 기준으로 상표별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와 유류세 인하 직전인 지난해 11월 5일의 가격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8일 밝혔습니다.

감시단 분석에 따르면 3개월 동안 국제 휘발유 가격 하락분(179.6원)과 유류세 인하분(123원)의 합계액(302원) 이상으로 휘발유 가격을 낮춘 서울 지역 주유소는 전체의 71% 비중을 보였습니다.

주요 정유사별 리터당 휘발유 가격을 302원 이상 내린 비율로는 현대오일뱅크 주유소가 80.2%로 가장 높았습니다. SK에너지는 58.8%만 리터당 302원 이상 낮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SK에너지가 다른 정유사에 비해 기름값 인하폭이 낮은 이유는 비싼 임대료와 낮은 직영점 비율 등이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실제 SK에너지 주유소는 강남구 등 임대료가 높은 지역에 집중적으로 배치됐습니다. 강남구 주유소 37곳 중 15곳은 SK에너지가 차지했습니다. 이어 GS칼텍스(11곳), 에쓰오일(6곳), 현대오일뱅크(5곳) 등의 순입니다.

또한 일괄적으로 유류세 인하분을 반영할 수 있는 직영 주유소 비중도 SK에너지는 매우 적은 편입니다. 한국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서울지역 주유소 150곳 중에서 SK에너지 직영 주유소 수는 12곳에 불과합니다.

전국 단위로 조사 범위를 넓히면 SK에너지 주유소는 전체의 88.9%가 리터당 302원 이상을 인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오일뱅크는 94.6%, 에쓰오일은 93.6%, GS칼텍스는 93.0%입니다.

농협 알뜰주유소는 휘발유 가격을 302원 이상 인하한 주유소가 98.1%로 가장 많았습니다. 알뜰주유소는 97.9%가 리터당 302원 이상 가격을 낮췄습니다.

전국에서 휘발유 가격과 경유 가격을 가장 많이 인하한 주유소는 대구 남구에 소재한 삼구주유소(GS칼텍스)입니다. 리터당 휘발유 가격을 842원, 리터당 경유가격을 743원 인하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