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가짜 5G 광고 하지마!” … 美 5G 시장, 주도권 싸움 후끈
스프린트의 5G 광고. 사진=스프린트 광고 캡처

미국 통신기업들이 5G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에 나서면서 시장 3위 업체인 스프린트(Sprint)가 2위 AT&T를 대상으로 5G 가짜광고 소송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최근 미국 경제매체 CNBC와 IT매체 엔게짓에 따르면 스프린트가 뉴욕연방지방법원에 AT&T를 상대로 소송을 냈습니다.

스프린트는 AT&T가 여전히 4G LTE 망을 운용하고 있지만 이를 ‘5G E’ 또는 ‘5G Evolution’이란 표현을 쓰면서 소비자를 현혹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아직 서비스를 시작하지도 않았음에도 5G 서비스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를 실었기에 해당 광고를 중지하라는 요구입니다.

그러나 랜덜 스티븐슨 AT&T 최고경영자(CEO)는 CNBC를 통해 “경쟁사들이 왜 그렇게 이 문제에 흥분하는지 충분히 이해한다”며 “우리 상품을 시장에서 차별화할 수 있는 전략을 두려워하기 때문”이라며 되레 소송전을 홍보 무기로 삼았습니다.

한편 미국은 넓은 국토 면적에 초고속인터넷 보급률이 10% 안팎에 불과한 실정입니다. 정부도 다양한 신기술의 상용화를 위해서 초고속인터넷 서비스의 요구가 높아질 수밖에 없어 5G 인프라 구축에 적극 지원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7월 AT&T는 타임워너(Time Warner) 인수절차를 완료했고, 1위 사업자인 버라이즌(Verizon)은 야후를 인수하는 등 미디어 콘텐츠 비즈니스와의 통합으로 5G시대 주도권 싸움에 분주한 실정입니다.

지난해 4월에는 FCC(미연방통신위원회)가 통과시킨 ‘인터넷 자유 회복 명령’(Restoring Internet Freedom Order)이 공식 발효되면서 미국은 망 중립성 원칙을 공식 폐기했습니다.

이에 따라 유무선 통신사와 케이블TV 사업자는 콘텐츠에 따라 네트워크 품질에 차별을 금지하는 규제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서비스 품질과 요금 등을 결정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