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국민소득 3만 달러 돌파 … 체감 경기는 ‘꽁꽁’

우리나라가 12년 만에 1인당 국민총소득(GNI) 3만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선진국의 일반적인 기준으로 삼는 국민총소득 3만 달러 돌파이기에 큰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장률이 크게 둔화되는데다 물가 상승률을 반영한 명목 성장률은 20년 만에 최저로 떨어지는 등 낮은 성장률에 선진국 체감 진입은 아직 멀었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8년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3만1349달러로 전년 2만9745달러보다 5.4% 늘었습니다. 원화 기준으로 보면 3449만4000원으로 전년 대비 2.5% 상승했습니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수치입니다. 보통 한 나라의 국민 생활 수준을 가늠하는 기준입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6년 2만795달러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2만 달러 고지에 올라섰습니다. 이후 3만 달러를 밟기까지 무려 12년이 걸려 다른 나라보다 한참이나 많은 시간을 필요로 했습니다. 참고로 일본과 독일은 2만 달러에서 3만 달러 돌파에 5년, 미국과 호주는 각각 9년이 걸렸습니다.

한국은행 지표로 봤을 때 연평균 경제성장률이 2.5%를 꾸준하게 유지하게 될 경우 오는 2024년에는 4만 달러 고지를 점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제성장률이 2%에 그칠 경우 2027년으로 기간이 늘어납니다.

그럼에도 증가하는 소득에 발맞춰 성장이 뒷받침해주지 못하는 것은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입니다.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은 2.7%로 2년 연속 3%대 성장에 다다르지 못했습니다. 우리나라는 2017년 3.1%로 3년 만에 3%대 진입에 성공했지만 지난해 2%대로 내려갔습니다.

자료원=한국은행

부문별 수치는 민간소비의 경우 2.8%로 2011년(2.9%)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정부 소비도 5.6%로 11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건설투자는 -4.0%로 1998년(-13.3%)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설비투자도 -1.6%로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9년(-7.7%)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설비투자는 개선돼 1월 속보치 -1.7%보다 소폭 상승했고 수출도 4.2%로 속보치 4.0%보다 늘어났습니다.

물가 상승률을 반영한 명목 GDP는 지난해 1782조3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3.0%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지난 1998년 -1.1% 이후 20년 만에 최저치입니다.

실질 GDP 성장률이 같더라도 명목 GDP 성장률이 낮으면 경제 주체의 체감 경기는 하락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즉 가계 소득이 늘어나더라도 물가가 오르면 소득 증가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해석입니다.

결국 내수 활성화 등 민간 경기가 회복되고 물가 안정화 등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면 선진국 지표인 3만 달러 달성은 기록으로만 남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