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무선데이터 트래픽, 40만TB 첫 돌파 … 헤비 유저 영향?

무선데이터 트래픽 40만TB(테라바이트·1TB=1024GB)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동통신사의 무제한 요금제 가격 인하와 동영상 콘텐츠 활성화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4세대(4G) 이동통신인 롱텀에볼루션(LTE)이 서비스 개시 이래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입니다.

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올해 1월 이동전화 무선데이터 트래픽은 40만3812TB로 전월보다 1.5%(5947TB) 증가했습니다.

휴대전화 데이터 트래픽이 40만TB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사상 최초입니다. 지난해 동기 31만3716TB와 비교하면 28.7%(9만96TB)나 늘어난 셈입니다. 지난 2012년 1월 2만3566TB와 비교하면 7년 동안 17.1배나 증가했습니다.

특히 전체 휴대전화 데이터 트래픽 중 LTE 스마트폰 트래픽 비중은 99.8%를 차지했습니다. LTE폰 트래픽은 2012년 1월 2838TB에서 2013년 1월 3만355TB, 2015년 1월 11만2622TB, 2017년 1월 25만1626TB, 지난해 1월 31만3124TB로 꾸준히 증가했습니다. 

올 1월에는 40만3148TB로 늘어나 2012년 1월과 비교하면 무려 142.1배가 증가했습니다. LTE폰 가입자당 트래픽은 8289MB로 8.1GB입니다.

LTE폰 트래픽 급증은 다양한 요인이 있으나 관련 업계는 데이터무제한 요금제 이용의 보편화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는 판단입니다.

LTE 데이터무제한 요금제 가입자와 일반요금제 가입자 트래픽은 2015년 3월 각각 6만209TB와 5만9998TB로 비슷한 양상을 보였으나 지난해 12월 32만9311TB와 6만5454TB로 격차가 5배나 벌어졌습니다.

또한 LTE 서비스 상위 10% 헤비 이용자는 전체 무선 트래픽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들이 사용한 무선 트래픽은 지난해 12월 56%에 달할 만큼 트래픽 소비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5G 이동통신이 올해 본격화됐으나 아직까지 초기 단계인 점을 감안하면 5G 서비스 이용자는 최소 1년 이상은 지나야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LTE 무선트래픽 증가세는 한동안 지속될 것이란 예상입니다.

업계 일각에서는 LTE 데이터 이용량 증가세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경우 주파수 대역폭 부족으로 속도 등 서비스 품질이 낮아질 수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