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기획] 공기청정기 24시간 풀가동, 전기요금은 얼마?

사진=LG전자

재난 수준의 미세먼지에 하루 종일 공기청정기를 가동시키는 가정이 늘어나면서 전기요금이 얼마나 나올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7일 가전업계 등에 따르면 공기청정기는 제품별로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이 달라 같은 사용시간이라도 전기요금이 다소 차이가 날 수 있다는 견해입니다.

그러나 공기청정기는 에어컨과 같이 전기량을 과다하게 사용하는 기기가 아닌 만큼 전기요금에 큰 부담이 없다는 중론입니다. 스탠드형 에어컨의 경우 소비전력이 보통 1kW 이상이나 66㎡(약 20평)용 공기청정기 소비전력은 이에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한 100W 경우가 많습니다.

때문에 공기청정기를 수시로 가동하더라도 에어컨 대비 전기요금 부담은 덜합니다. 실제 사용하는 공기청정기의 전기요금이 월 얼마나 나올지 알고 싶다면 한국전력공사 홈페이지의 ‘사용제품 요금계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예컨대 월평균 전기요금이 약 2만 원이 나오는 가정의 경우 소비전력 70W의 70㎡용 공기청정기 1대를 하루 24시간 1개월 동안 사용하게 될 경우 예상 전력사용요금은 3만3920원이 나오게 됩니다. 공기청정기 사용으로 전기요금 1만3920원을 더 내게 되는 셈입니다.

사진=환경부

한전의 전기요금 청구액 산정은 기본요금과 사용량요금을 더한 뒤 복지할인을 빼고 부가가치세(10%), 전력산업기반기금(3.7%)을 더한 금액을 요금으로 산정합니다.

다만 누진제 적용 변수도 있습니다. 주택용은 월 사용량 200kWh까지 kWh당 93.3원, 201∼400kWh에 대해서는 kWh당 187.9원이 붙습니다. 400kWh 초과분은 kWh당 280.6원으로 금액이 더 크게 늘어납니다.

불행 중 다행스럽게 미세먼지가 봄철에 집중되면서 에어컨과 공기청정기를 같이 가동할 일은 없어 누진제 적용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한전 전력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서울시의 가구당 평균 전기요금은 2만1900원이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