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중고나라, 중고거래 1위는 부산 대연동 … 40억 원 규모
자료원=중고나라

2100만 회원수를 보유한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가 올해 1~2월 중고나라 앱에서 거래액이 가장 많은 지역을 분석한 결과 부산 대연동이 40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연간으로 환산하면 약 240억 원 규모입니다.

중고나라는 지난 1월 모바일 앱을 개편하면서 회사, 학교, 집 근처에서 빠르고 안전하게 직거래할 수 있는 ‘우리동네’ 기능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이후 지역별로 거래액을 집계해 회원들의 거래가 얼마만큼 활발히 이뤄지는지 살펴봤습니다. 이번 조사는 광역 행정 구역의 경우 ‘동’, 기초 시 행정 구역은 ‘구’ 단위를 기준으로 삼았다.

1위에 오른 부산 대연동은 부경대, 경성대, 부산예술대, 인근의 동명대까지 대학교 4곳과 부산세무고, 부산중앙고 등 고등학교 5곳이 소재했습니다. 소비 패러다임이 ‘소유’에서 ‘공유’로 바뀐 10~20대를 중심으로 활발한 중고거래가 이뤄졌습니다. 주요 거래 제품은 노트북, 스마트폰, 게임기 등 IT제품입니다.

거래액 35억 원으로 2위에 오른 인천 청천동은 한국GM 공장과 부평국가산업단지가 소재한 곳입니다. 이곳에서 근무하는 이들은 약 2만5000명이며 2000세대가 넘는 아파트 단지들이 곳곳에 위치해있습니다.

중장비와 기계부품, 산업단지 내 이동 수단인 세그웨이, 전동 킥보드 같은 퍼스널 모빌리티 제품들의 직거래가 많았습니다.

3~5위는 화성 동탄신도시(거래액 33억 원)와 성남 분당구(22억 원), 서울 잠실동(18억 원) 순입니다. 이들 지역은 대단지 아파트가 밀집해 인구 밀도가 높고 30~40대 여성이 많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패션의류 및 잡화와 육아용품 직거래 비중이 높았습니다.

6위는 서울 공릉동(17억 원)입니다. 이곳은 서울과학기술대, 서울여대, 삼육대, 육군사관학교가 한 블록 간격으로 위치해있습니다. 기숙사와 학사촌에서 거주하는 학생들이 많아 자전거, 책상, 운동기구, 전기밥솥, 빨래 건조대 등 생활용품이 주요 직거래 품목으로 나타났습니다.

7위는 서울 역삼동(16억 원)입니다.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곳곳에 있고 강남역, 역삼역, 선릉역 등 직장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역들이 근접해 직거래 인프라가 잘 갖춰졌다는 평가입니다.

8위와 9위는 삼성전자 본사와 연구단지가 있는 수원 영통구(15억 원), 유니버시아드 선수촌 아파트와 기아차 광주공장, 광주버스터미널이 인근에 있는 광주 화정동(14억 원)입니다.

10위는 정부대전청사, 대전고등법원, 대전광역시청 등 공무원들이 많이 근무하는 대전 둔산동(13억 원)이 차지했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