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임신 중 비타민D 부족, 아이 ‘아토피피부염’ 발생 가능성 ↑

임신 중 산모의 비타민D가 부족하면 아이가 3세 이전에 아토피 피부염이 생길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이목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8일 서울 아산병원 홍수종 교수의 ‘소아 호흡기·알레르기질환 장기추적조사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홍 교수 연구팀은 출생아 955명의 제대혈 비타민D 농도를 조사한 뒤 생후 3세가 됐을 때까지 아토피 피부염 경과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제대혈 비타민D 농도가 10.0ng/㎖ 미만으로 중증 결핍 수준이면 생애 첫 3년간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이 2.77배, 진단 위험이 2.89배, 치료 위험이 1.46배 각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아 아토피피부염군(10명)과 정상군(10명)의 후성유전체를 분석한 결과로는 산화스트레스 관련 유전자인 MICAL3의 발현이 아토피피부염군에서 3.15배 증가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임신 중 산모의 비타민D를 충분히 흡수하거나 모자랄 경우 후천적인 조절작용에 의한 산화스트레스 유전자 발현이 제어된다는 결과로 풀이할 수 있습니다. 산화스트레스란 체내에 활성산소가 많아져 생체의 산화 균형이 무너진 상태를 뜻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아토피피부염이 현재까지 완벽한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이같은 연구 결과가 예방·치료법 개발에 크게 활용될 수 있다는 기대입니다.

한편 비타민D는 햇볕과 음식을 통해 자연스럽게 체내에 흡수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거동이 불편한 임산부의 경우 외출을 자주 하기 힘들면서 비타민D 농도가 일반인보다 낮아집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임산부의 경우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사이, 5∼30분 이내, 일주일에 최소 2회 이상 햇볕을 쬐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기 위해선 의식적으로 햇볕을 쬐 비타민D 흡수를 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또한 고등어, 멸치, 건표고버섯, 달걀노른자 등 비타민D 함유 식품을 균형 있게 섭취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비타민D 건강기능식품을 복용하는 것도 방편이 될 수 있지만 식재료에서 섭취하는 비타민D가 건강에 더욱 이롭다는 설명입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알레르기 분야 국제학술지로 잘 알려진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학’(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3월호에 실렸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