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코인업 대표 체포, 피해액 수천억 원 달해
사진=코인업 이벤트 페이지 캡처

허위사실 등으로 암호화폐 투자자를 끌어모은 혐의를 받는 코인업 대표가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코인업 대표 강모씨(53)를 지난 9일 오후 9시30분께 강남구 역삼동에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강 대표에게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을 적용했습니다. 경찰은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코인업은 1000만 원을 투자하면 두 달 뒤 5000만 원으로 불려준다며 단기간에 큰 차익을 낼 수 있다며 투자자 모객에 나섰습니다. 또한 월드뱅크코인(WEC)이 국내외 주요 암호화폐 거래소에 상장된다는 주장과 강 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의 합성사진을 홍보 도구로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19일 강남구 소재 코인업 사무실 2곳을 압수수색해 하드디스크와 투자자 명부 등 관련 자료를 확보, 강 대표의 혐의를 조사해왔습니다. 코인업 사기 피해자는 수천 명에 달하고 피해액은 수천억 원에 달할 것이란 예상입니다.

한편 이날 수서경찰서 앞에서는 코인업 피해자 모임 회원 500여 명이 강 대표의 엄정한 수사와 구속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기도 했습니다.

피해자 모임 측은 “지난달 경찰의 압수수색이 있었지만 코인업 임원진들이 압수수색 전날 밤 투자금을 모두 챙겨 달아났다”며 “경찰이 이들의 신병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고 오히려 피해자들을 공범으로 보고 수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밖에 투자자 4000여 명은 코인업 사업을 지속 진행해 투자금을 되돌려 받겠다며 조합을 결성하기도 했습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