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p Story
서울시, 2022년까지 미세먼지 파악 5만개 ‘IoT 센서’ 설치

서울시가 오는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5만개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센서는 미세먼지 정보와 교통 흐름 등 다양한 빅데이터 구축의 기초가 된다는 설명입니다.

서울시는 13일 스마트시티로 도약하기 위한 대대적인 투자에 나선다고 13일 밝혔습니다. 관련 예산은 4년 동안 1조4725억 원이 투입됩니다.

우선 해당 계획은 2022년까지 서울을 ‘빅데이터 수도’로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과 시민 행동을 데이터화하고 이를 적절히 활용해 다양한 문제 해결에 쓰일 수 있다는 구상입니다.

5만개의 IoT 센서 설치는 미세먼지, 야간 빛 세기, 유동인구, 차량 이동 등 공공데이터 확보에 쓰입니다. 연내 ‘공공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를 구축한 뒤 빅데이터를 저장하고 스마트 행정에 활용할 방침입니다.

자료원=서울시

또한 도시계획 수립에는 3D 기반의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하며, 교통 분야에선 실시간 주차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IoT 공유주차 시스템’을 2022년까지 3000여개의 공영주차장에 적용합니다.

CCTV 활용 범위도 넓힙니다. 폭력이나 방화 등의 범죄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곳곳에 지능형 CCTV를 설치하고 범죄 발생 시 경찰이나 소방서 등에 실시간으로 통보해줍니다. 지능형 CCTV는 2021년까지 1만7820대를 도입합니다.

1인 노인가구의 전력 사용량을 관찰해 위험 상황을 감지하는 실시간 돌봄 서비스를 올해 1000가구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합니다.

이밖에 2020년까지 서울시 산하기관이 보유한 공공 데이터를 전면 개방하고 2022년까지 2500억 원의 스마트시티 펀드를 조성합니다.

그러나 서울시의 이러한 계획은 관련법인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에 저촉될 소지가 있어 실현 여부가 불투명합니다. 일각에서는 서울시가 관련 사항을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고 계획만 서둘러 발표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정치권 한 관계자는 “미세먼지 저감 조치 일환으로 대중교통 무료 이용을 내놓는 등 그동안 정책 효과는 따지지 않고 예산만 펑펑 써대는 선심성 대책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계획안도 뭔가 보여주고 싶어 하는 박 시장의 세금쇼”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