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버닝썬 유착 경찰관, 구속 영장 청구

이번에는 버닝썬 관련 경찰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전직 경찰 강 모 씨의 구속영장을 재신청했고, 검찰이 13일 강 씨에 대한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강 씨는 지난해 7월 클럽 버닝썬에 미성년자가 출입한 사건을 눈감아주겠다며 버닝썬 측으로부터 돈을 받아 서울 강남경찰서 수사관들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강남경찰서는 지난해 8월 이 사건을 증거 부족으로 수사 종결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2일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이를 반려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그동안 불구속 상태에서 강 씨에 대한 보강 수사를 벌여왔습니다.

경찰은 강 씨가 평소 알고 지내던 경찰관에게 전화를 걸어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사건의 진행 상황을 물어본 통화내역을 확인했고, 버닝썬 공동대표로부터 "강 씨 측에게 현금 2천만 원을 건넸다"는 진술 또한 확보했습니다.

이른바 ‘승리 게이트’로 불리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불러왔던 이번 사건의 종착점이 어디일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진행 = 김상준 아나운서]

김상준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