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직장인 10명 중 8명, 일보다 사람 싫어서 떠난다

직장인들 대다수의 이직 사유는 일 때문이 아닌 사람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 싫은 것은 버텨도 사람 싫은 것은 절대 못 버틴다는 우스갯소리가 실제 상황인 것이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일과 직장 내 인간관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81%는 일과 사람 중 퇴사에 더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는 10명 중 8명이 사람이 싫어 직장을 떠나는 것이다. 업무 관련 스트레스는 28.2%에 불과했으나 인간관계 스트레스는 무려 71.8%의 압도적 비중이었다.

직장 내 인간관계 갈등이 원인이 돼 실제 퇴사나 이직을 한 경험자도 절반 이상인 54.4%로 나타났다. 인간관계가 업무성과에 미치는 영향도 평균 66%로 집계됐다.

또한 직장 내 인간관계가 어렵다고 느끼는 비율은 62%였으며, 주로 선배(상사)와의 갈등(79.1%)이 후배(부하직원)와의 갈등보다 4배나 많았다.

직장인들이 선배(상사)와 갈등을 겪는 이유 1위는 ‘업무 분장 등에서 자기에게만 유리한 비합리적인 결정이 잦음’(44%, 복수응답)이다. 이어 ‘자기 경험만을 내세우는 권위적인 태도’(40.4%), ‘업무를 나에게 미룸’(37.6%), ‘사적인 일 부탁, 잔심부름 등 지위를 이용한 갑질’(28.1%), ‘인격모독 발언 빈번’(19.9%), ‘업무 성과를 가로챔’(15.9%) 등이다.

갈등을 해결하는 방법으로는 ‘가급적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피한다’(59.6%, 복수응답)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또한 ‘혼자 속으로만 참는다’(42.2%), ‘이직이나 퇴사를 준비한다’(35.5%) 등의 소극적 대응도 큰 비중을 보였다.

이밖에 선배(상사)와의 갈등은 ‘스트레스 증가’(80.7%, 복수응답)는 물론 ‘퇴사 및 이직 결심’(53.5%), ‘업무 동기부여 약화’(48.9%), ‘애사심 저하’(45%), ‘업무 집중력 저하’(42.2%) 등으로 나타나 업무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한편 후배(부하직원)와의 관계 갈등을 겪는 이들은 가장 큰 이유로 ‘업무 완성도 부족으로 일을 떠안게 됨’(45.3%, 복수응답)을 꼽았다. 이어 ‘시키는 업무만 하는 등 적극성 부족’(36.3%), ‘철저한 개인주의 성향으로 팀 내 화합이 어려움’(30.3%) 등이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