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상사
직장인 10명 중 8명, 일보다 사람 싫어서 떠난다

직장인들 대다수의 이직 사유는 일 때문이 아닌 사람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 싫은 것은 버텨도 사람 싫은 것은 절대 못 버틴다는 우스갯소리가 실제 상황인 것이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일과 직장 내 인간관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81%는 일과 사람 중 퇴사에 더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는 10명 중 8명이 사람이 싫어 직장을 떠나는 것이다. 업무 관련 스트레스는 28.2%에 불과했으나 인간관계 스트레스는 무려 71.8%의 압도적 비중이었다.

직장 내 인간관계 갈등이 원인이 돼 실제 퇴사나 이직을 한 경험자도 절반 이상인 54.4%로 나타났다. 인간관계가 업무성과에 미치는 영향도 평균 66%로 집계됐다.

또한 직장 내 인간관계가 어렵다고 느끼는 비율은 62%였으며, 주로 선배(상사)와의 갈등(79.1%)이 후배(부하직원)와의 갈등보다 4배나 많았다.

직장인들이 선배(상사)와 갈등을 겪는 이유 1위는 ‘업무 분장 등에서 자기에게만 유리한 비합리적인 결정이 잦음’(44%, 복수응답)이다. 이어 ‘자기 경험만을 내세우는 권위적인 태도’(40.4%), ‘업무를 나에게 미룸’(37.6%), ‘사적인 일 부탁, 잔심부름 등 지위를 이용한 갑질’(28.1%), ‘인격모독 발언 빈번’(19.9%), ‘업무 성과를 가로챔’(15.9%) 등이다.

갈등을 해결하는 방법으로는 ‘가급적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피한다’(59.6%, 복수응답)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또한 ‘혼자 속으로만 참는다’(42.2%), ‘이직이나 퇴사를 준비한다’(35.5%) 등의 소극적 대응도 큰 비중을 보였다.

이밖에 선배(상사)와의 갈등은 ‘스트레스 증가’(80.7%, 복수응답)는 물론 ‘퇴사 및 이직 결심’(53.5%), ‘업무 동기부여 약화’(48.9%), ‘애사심 저하’(45%), ‘업무 집중력 저하’(42.2%) 등으로 나타나 업무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한편 후배(부하직원)와의 관계 갈등을 겪는 이들은 가장 큰 이유로 ‘업무 완성도 부족으로 일을 떠안게 됨’(45.3%, 복수응답)을 꼽았다. 이어 ‘시키는 업무만 하는 등 적극성 부족’(36.3%), ‘철저한 개인주의 성향으로 팀 내 화합이 어려움’(30.3%) 등이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