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군침 도는 당근 제시? … 핵심 인력 유출에 ‘벌벌’
상태바
네이버, 군침 도는 당근 제시? … 핵심 인력 유출에 ‘벌벌’
  • 강희영 기자
  • 승인 2019.03.22 14: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분당사옥에 걸려 있는 노조위 현수막.

최근 구글과 페이스북 등 외국계 기업들의 인재 영입전이 본격화되면서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네이버가 1500억 원 상당의 스톡옵션 보상안을 제시했습니다.

임직원 637명을 대상으로 83만7000주의 스톡옵션을 풀고 전 직원에게 매년 1000만원 상당의 스톡옵션 보상안 등을 내놓은 것입니다. 구미가 당길만한 ‘당근’을 꺼내놔 개발자 등 핵심 인력의 유출을 최소화하겠다는 전략입니다.

그러나 최근 노사분규에서 볼 수 있듯 표면적으로 불거진 갈등부터 이번 보상안이 외국계 기업들과의 인재 영입전에서 확실한 우위에 서는 ‘필승 카드’가 되긴 어렵다는 견해가 지배적입니다.

네이버는 22일 경기도 분당사옥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스톡옵션 내용 등이 담긴 안건을 의결했습니다.

주총 주요 안건에는 △제20기 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사외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이사회 결의로 기 부여한 주식매수선택권 승인의 건 △주식매수선택권 부여의 건 △임원퇴직금지급규정 변경의 건 등 8개 안건입니다.

주총을 통해 한성숙 네이버 대표와 최인혁 경영총괄(COO)은 각각 2만주, 1만주의 스톡옵션을 받게 됩니다. 이는 임직원들이 당근책을 제시하면서 경영진들의 수익 극대화를 묻어가겠다는 의지로도 풀이됩니다. 또한 3년 이상 근속직원들은 주가가 19만2000원이 넘으면 12만8000원에 살 수 있는 권한이 생겼습니다.

이밖에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아 전 직원에게 매년 1000만원(지급당시 주가 기준) 규모의 스톡옵션을 지급하며 이는 수령 후 2년 뒤부터 행사할 수 있습니다.

사외이사에는 금융감독원 회계제도실 팀장을 지낸 정도진 중앙대학교 교수가 신규 선임됐습니다. 기존의 정의종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와 홍준표 울산대 교수는 사외이사에 재선임됐습니다.

이날 주총에 참석해 사측의 부당한 행위를 폭로하겠다는 네이버 노동조합은 오세윤 지회장, 박상희 사무장 등 총 4명의 일부 집행부만 주총에 참여했습니다. 노조는 주식을 보유한 조합원으로부터 위임장을 받아 주총에 참석할 수 있었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오세윤 네이버 노조지부장은 주총장에서 “해외투자 성과를 말해달라”고 질문했고 정의종 정의종 사외이사는 “지난 1년 동안 17번의 이사회에서 투자가 결정됐고 수익 시점을 정확히 말하긴 어렵지만 네이버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투자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한성숙 대표는 주총 이후 “주주들이 네이버의 성장 가능성을 믿어주고 높이 평가했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상을 전했습니다.

한편 네이버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20.1%나 떨어진 9425억 원입니다. 당기순이익도 6364억 원으로 17.4%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매출액은 5조5869억 원으로 19.4% 크게 올랐습니다.

리플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영웅·송가인·홍지윤도 울고갈 강아지 열창
캣우먼 변신&해체 '가즈아' … 그렇게 변신하시면..
'총돌리기의 정석' … 멋지다는 말로 다 표현 못해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