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이 시대 의인들, ‘LG의인상’ 새 주인공 탄생

왼쪽부터 서상현(29), 구영호(30), 최철화(60), 김종규(48)씨. 사진=LG

LG 의인상의 새로운 주인공이 탄생했습니다. LG는 여성을 납치한 차량을 추격한 끝에 붙잡은 퀵서비스 기사 서상현(29), 구영호(30)씨와, 화재 차량에서 만취해 잠든 운전자를 구한 최철화(60), 김종규(48)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26일 밝혔습니다.

LG에 따르면 서상현씨와 구영호씨는 지난 14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에서 50대 남성이 여성을 흉기로 위협해 강제로 차에 태우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이들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오토바이로 범행 차량을 뒤쫓으면서 도주 경로를 경찰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줬습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범인 차량을 뒤쫓았지만 범인은 오히려 속도를 높이며 도주에 나섰습니다. 이에 서씨와 구씨는 추격을 멈추지 않았고 범행 차량보다 앞질러 경로를 막았습니다. 순간 범행 차량은 속도를 줄이게 됐고 뒤따르던 경찰차가 합세해 범인 체포에 성공했습니다.

최철화씨와 김종규씨는 지난 17일 경남 김해시에서 아침운동을 하던 중 승용차에서 연기가 나고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들이 다가갔을 때 승용차에 불길과 연기가 치솟고 있었습니다. 엔진이 공회전을 멈추지 않고 있던 상태라 폭발 위험이 매우 높았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위험에 아랑곳하지 않고 조수석 쪽 차량 문을 연 뒤 술에 취해 잠든 운전자를 밖으로 끌어냈습니다. 운전자를 안전한 곳으로 옮긴 뒤 119 소방대원이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운전자를 살폈습니다.

사고 차량 운전자는 당시 만취한 상태에서 주차돼 있던 다른 차량을 추돌한 뒤 액셀을 밟은 채 잠들어 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편 LG는 그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 의인상’의 시상 범위를 더욱 넓혔습니다. 올해부터 우리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 지원하고 있습니다.

고(故) 구본무 전 LG 회장의 뜻에 따라 만들어진 LG의인상은 2015년 9월 교통사고를 당한 여성을 구하려다 신호 위반 차량에 치여 목숨을 잃은 고 정연승 특전사 상사를 시작으로 2015년 3명, 2016년 25명, 2017년 30명, 2018년 32명, 올해 10명을 넘어서며 100명을 돌파했습니다.

의인상 수상자 중엔 지난 2017년 9월 강원 강릉시 석란정 화재 진압 중 지붕이 무너지는 사고로 순직한 고 이영욱 소방위와 고 이호현 소방사 등의 ‘제복 의인’부터 지난해 10월 손수레를 끌던 할머니를 돕던 중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졌다 7명에게 장기를 기증하고 세상을 떠난 고 김선웅 군처럼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평범한 이웃들도 있습니다.

고(故) 구본무 전 LG 회장. 지난 2015년 6월 29일 LG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수여식 당시 모습. 사진=LG 그룹

2017년 2월 경북 군위군 주택 화재 현장에서 불길 속에 있던 할머니를 구해 낸 스리랑카 출신 근로자 니말씨는 외국인 첫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수상자 중 일부는 받은 상금을 다시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면서 나눔 확산에 기여했습니다. 지난 2016년 12월 서울역에서 기도가 막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응급처치로 구조한 해군작전사령부 소속 반휘민 중위는 상금을 노숙자 보호시설인 경기 성남시 ‘안나의 집’에 전액 기부했습니다.

지난해 3월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서 경찰관들과 힘을 합쳐 물에 빠진 차량에서 여성 탑승자들을 구한 조영래씨 역시 의료 보건 교육 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인제대학교에 상금 전액을 기부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