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4월부터 비닐봉투 사용금지, 적발 시 최대 300만 원

내달 1일부터 전국 대형마트를 비롯해 백화점, 복합상점가(쇼핑몰)와 매장 크기 165㎡ 이상의 규모를 가진 슈퍼마켓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됩니다.

환경부는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억제하고자 올 1월 1일부터 시행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에 의거해 전국 17개 시·도에서 내달 1일부터 현장 단속에 나선다고 27일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비닐봉투 사용금지 방안이 널리 알려지고 정착할 수 있도록 올 1월부터 이달까지 현장 안내(계도)에 나서는 중입니다.

내달부터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되면서 대형마트 2000여 곳과 매장 크기 165㎡ 이상의 슈퍼마켓 1만1000여 곳 등에서는 비닐봉투를 요청할 수 없습니다. 고객에게 일회용 비닐봉투를 제공하다 적발되면 위반 횟수에 따라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다만 두부나 어패류, 고기 등 포장 시 수분을 포함하거나 액체가 샐 수 있는 제품은 예외적으로 속 비닐 포장을 허용합니다. 또한 아이스크림처럼 상온에서 수분이 발생하거나 내용물이 녹을 수 있는 제품, 흙 묻은 채소도 예외로 칩니다.

한편 국내 전체 비닐봉투 사용량은 2015년 기준 약 211억 장으로 집계됩니다. 비닐봉투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곳은 편의점과 슈퍼마켓으로 약 25%(52억7500만 장), 대형마트는 약 8%(16억9000만 장)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조치로 인해 연간 총 22억2800만 장의 비닐봉투 사용이 줄어들 것이란 기대입니다. 환경부는 국민 모두가 비닐봉투 사용을 자제하고 종이봉투나 장바구니 이용 등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관련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방침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