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남경필 전 경기지사, 페북 통해 정계은퇴 선언
사진=남경필 전 경기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남경필(54) 전 경기지사가 29일 정계은퇴를 선언했습니다.

남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오늘 제 젊은 시절을 온전히 바쳤던 정치를 떠난다”며 “땀 흘려 일하는 청년 남경필로 다시 돌아가 새롭게 도전하고자 한다”고 정계은퇴를 알렸습니다.

그는 “밤낮으로 노력하고 땀 흘려 일해 좋은 일자리도 많이 만들고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하고자 스타트업을 시작한다”며 “깨끗하고 투명하게 벌어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고 좋은 일 하며 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30대 초반부터 정치만 해왔던 저에겐 쉽지 않은 길이나 다시 심장이 뛰고 설레인다”며 “저의 새로운 도전, 두 번째 인생을 축하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남 전 지사는 고(故) 남평우 의원의 장남으로 경인일보 기자 출신이던 1998년 7월, 경기 수원 팔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정계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33세의 젊은 나이에 15대 국회의원의 된 것입니다. 이후 19대까지 연전연승하며 5선 의원으로 활동하게 됩니다.

특히 원희룡 현 제주도지사와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과 함께 ‘남원정 트리오’라는 애칭으로 보수 진영을 대표하는 차세대 기수로 명성을 더했습니다.

사진=남경필 전 경기지사 페이스북

2014년 경기지사에 당선된 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가시화될 때 새누리당을 떠나 바른정당 창당에 나섰습니다. 지난 대선에서 바른정당 대선 후보로 경선에 출마했지만 유승민 의원이 최종 후보로 발탁됐습니다. 이후 지난해 초 자유한국당에 복당해 경기지사 재선에 도전했지만 낙선하고 말았습니다.

남 전 지사는 자유한국당에 복당하면서 경기지사에 낙선하게 되면 정계를 떠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치권 인사들이 내년 총선에 나갈 것을 요구했지만 고사했다는 전언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