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靑, 조동호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 최정호 자진 사퇴
조동호(왼쪽)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와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조동호 과학기술 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습니다.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후보자의 자격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논의 끝에 후보 지명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는 설명입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조 후보자는 해외 부실 학회에 참석한 사실을 본인이 밝히지 않았고 교육부와 관련 기관의 조사에서도 드러나지 않았기에 검증에서 걸러낼 수 없었다“며 ”청와대 인사 검증은 공적 기록과 세평을 중심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일정 부분 한계가 있어 인사 청문회와 언론의 취재는 검증의 완결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이 사전에 확인됐다면 후보 대상에서 제외됐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다른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후보 지명을 철회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청와대는 최 후보자의 입장과 청문회에서 제기된 부동산 관련 문제 등을 무겁게 받아들이면서 사퇴 의사를 수락했다는 입장이다.

사진=청와대

그러나 윤 수석은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을 제외하고 청문회 과정에서 지적된 흠결은 인사 검증 과정에서 확인됐다”며 “그럼에도 조 후보자는 5G 전문가로서의 능력을, 최 후보자는 해당 분야의 자질을 높이 평가해 장관으로 기용하려 했다”고 일각의 검증 부실 지적에 해명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이번 장관 후보자 인선에도 7대 배제 기준을 적용하고 준수했지만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는 데 미흡했다”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청와대는 한층 높아진 국민의 기준과 기대에 부합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