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편의점 도시락은 나트륨 범벅? 세븐일레븐 도시락 2397㎎
자료원=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간편하면서 싼 값에 이용 가능해 일명 ‘혼밥족’에게 큰 인기를 끄는 편의점 도시락이 과도한 나트륨 함유로 성분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소비자단체인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지난해 7∼9월 CU(씨유),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미니스톱 등 편의점 5개사의 도시락 15종을 대상으로 가격과 영양 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3일 밝혔습니다.

도시락 한 개를 먹었을 때 세계보건기구(WHO)의 하루 나트륨 섭취 권고량인 2000㎎ 미만을 훌쩍 넘기는 도시락도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는 견해입니다.

나트륨을 지속적으로 과다 섭취하게 될 경우 심혈관계 등 만성질환 유발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WHO는 물론 식품의약품안전처도 1일 나트륨 적정 섭취 기준치를 2000㎎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15개 도시락의 100g당 나트륨 검출량은 219∼521㎎으로 평균 335㎎으로 조사됐습니다. 도시락 15종의 평균 중량(416g)에 1g당 나트륨 평균량(3.35㎎)을 곱하면 도시락 한 개에 평균 1393㎎의 나트륨이 포함됩니다. 해당 나트륨 양은 WHO의 하루 섭취 권고량의 69.6%에 해당합니다.

특히 세븐일레븐의 ‘대장부도시락 치킨편’은 조사 대상 중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았습니다. 100g당 521㎎의 나트륨이 들어있어 중량 460g을 고려하면 해당 도시락에는 나트륨 2397㎎이 함유됐습니다. 도시락 한 개만 먹어도 하루 나트륨 섭취 권고량을 초과하는 것입니다.

협의회는 “소비자들은 편의점 도시락을 살 때 식품첨가물이나 조미료 등이 많이 들어 있을 것 같아 불안해하고 있다”며 “편의점 도시락을 생산하는 기업은 소비자 건강을 위해 나트륨 저감화에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