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코스피 상장사, 지난해 당기순익 107조 … 삼성전자 제외하면 ‘털썩’
자료원=한국거래소

코스피 상장사들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07조 원으로 전년보다 약 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대장주 역할을 하고 있는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감소했습니다.

3일 한국거래소는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 상장법인 634사 중 결산기변경 2사, 분할합병 44사, 감사의견 비적정 6사, 금융업 41사, 신규상장 1사 등을 제외한 540사의 재무제표를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지난해 연결 잠정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6.72% 감소한 107조 원이며 잠정 매출액은 전년보다 4.76% 증가한 1894조6674억 원, 잠정 영업이익은 0.32% 늘어난 157조6863억 원입니다.

기업의 경영성과를 나타내는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8.32%를 기록해 전년보다 0.37%p 낮아졌습니다. 지난해 1000원의 매출을 내면 83.2원의 수익을 거둔 셈입니다.

기업들의 총체적인 능률을 나타내는 매출액 순이익률 역시 지난해 5.70%로 전년보다 0.70%p 감소했습니다.

전체 상장사 중 월등한 매출액을 보인 삼성전자(12.87%)를 제외하면 연결 매출액은 전년보다 5.22% 증가한 1650조 원, 영업이익은 4.57% 줄어든 98조 원, 당기순이익은 13.51% 감소한 63조 원입니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전년보다 0.61%p 감소한 5.98%입니다. 매출액 순이익률은 0.83%p 오른 3.85%로 집계됐습니다.

다만 상장사들의 재무구조는 전년보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말 연결 부채비율은 106.36%로 전년 말 대비 2.11%p 줄어들었습니다. 부채총계는 전년 1258조 원에서 지난해 1319조 원으로 4.90% 늘었지만 자본은 1159조 원에서 1240조 원으로 6.97% 늘어난 덕분입니다.

업종별로는 의료정밀의 매출이 전년보다 17.25%로 가장 크게 늘어났습니다. 그 뒤를 이어 서비스업(10.33%), 기계(9.53%), 운수창고(8.77%), 비금속광물(7.57%) 등의 순입니다. 그러나 통신(-1.35%), 건설(-0.99%), 운수장비(-0.5%)의 매출은 전년보다 낮아졌습니다.

연결기준 전체 상장사의 절반 이상인 402사(74.44%)의 당기순이익은 흑자였고 138사(25.56%)는 적자였습니다. 금융업 전체 46사 중 개별재무제표 5사와 합병 1사를 제외한 40사의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7.44% 증가한 27조5978억 원, 당기순이익은 0.98% 증가한 20조3218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