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가트너, “폴더블폰 2023년 시장 점유율 5%” … 아직은 틈새시장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폴드'. 사진=삼성전자

폴더블폰이 오는 2023년 고가 스마트폰 시장의 5%를 차지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아직까지 사용자 편의성 등 해결해야 할 숙제가 남아있어 폭발적인 성장이 어려울 것이란 관측입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9일 ‘2019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전망’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공개하며 이같은 견해를 밝혔습니다.

우선 글로벌 PC, 태블릿, 스마트폰의 올해 출하량은 22억1000만 대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내다봤습니다.

스마트폰 출하량은 전년 대비 0.5% 하락한 18억 대에 이르나 2020년 성장세로 돌아서 1.2% 증가한다는 주장입니다. 이러한 전망은 소비자들의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오는 2023년까지 고가 스마트폰의 평균 수명은 현재 2.6년에서 2.8년으로 증가할 것이란 예상입니다.

로버타 코자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제조사들은 기존 스마트폰과 완전히 다른 새로운 경험을 소비자들에게 제공해야만 교체 주기에 큰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며 “고가 스마트폰 시장은 포화 상태이기 때문에 올해 판매량은 하락세를 면하기 힘들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폴더블폰은 오는 2023년까지 고가 스마트폰 시장의 5%인 약 3000만 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폴드 등 주요 제조사들이 올해 폴더블폰을 대거 출시하지만 소비자들에게 큰 매력을 주기는 힘들 것이란 부정적 입장입니다.

로버타 코자 책임 연구원은 “폴더블폰의 스크린은 접히는 방식으로 인해 자국과 긁힘이 남는 등 아직까지 불안정한 요인이 많다”며 “앞으로 5년간 폴더블폰은 기술적 구현과 높은 가격으로 인해 틈새시장으로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조사들은 사용자들이 구매를 원할 만큼 완벽성을 기하는 폼팩터 실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제품이라도 사용자 경험이 우수하지 못하다면 흥행에 실패할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 X'. 사진=화웨이

이밖에 PC 시장은 하락세가 여전할 것이란 견해입니다. 지난해까지 8년 연속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으나 올해도 전환점을 만들기 힘들 것으로 바라봤습니다. 올해 PC 출하량은 2억5800만 대로 지난해 대비 0.6% 하락이 점쳐집니다. 2021년 윈도우10은 전문가용 PC 시장의 75%를 차지할 것이란 견해도 덧붙였습니다.

PC 시장의 침체 역시 소비자들의 교체 주기가 늦어지는 점이 주된 요인입니다. 다만 B2B 시장의 경우 윈도우10 교체를 2020년으로 늦추게 되면 미지원 운영 체제로 보안 위협에 노출된다는 점이 작용합니다. 기업들이 대대적인 교체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입니다. 윈도우7은 2020년 1월을 끝으로 지원이 종료됩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