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베이비부머 ‘암울한 노년’ … 연금저축 월 평균 26만 원 수령

지난해 연금저축 가입자들이 월 평균 26만 원의 연금을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금융감독원은 9일 ‘2018년 말 연금저축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하며 연금저축 가입자의 세부 현황을 공개했습니다.

우선 지난해 연금저축 가입자의 연금수령액은 2조6384억 원으로 전년 대비 23.9% 증가했습니다. 계약당 연금수령액은 연간 308만 원으로 3.2% 늘어났습니다. 그러나 계약당 월 평균 연금수령액은 26만 원으로 전년 25만 원보다 1만 원 소폭 증가에 그쳤습니다.

국민연금 수급자의 월 평균 연금액이 지난해 11월 기준 35만 원을 기록한 것을 감안한다면 국민연금과 연금저축에 동시에 가입하더라도 노후에 월 61만 원의 연금액만 받는 수준입니다. 국민연금연구원이 산출한 1인 기준 최소 노후 생활비는 지난 2017년 기준 104만 원입니다. 최소 노후 생활비의 59%밖에 되지 않는다는 결과입니다.

특히 가입자 중 연간 수령액이 500만 원 이하인 계약 비중은 80.6%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월 20만 원도 못 받는 연간 수령액 200만 원 이하 계약은 51.3%입니다.

한 달에 100만 원 이상을 받을 수 있는 연간 수령액 1200만 원 초과 계약은 2.4%에 불과했습니다. 연간 수령액 500만∼1200만 원 비중은 17.1%로 집계됩니다.

연금수령 방식에서는 기간이 정해진 확정기간형으로 연금을 받는 가입자가 전체의 65.4%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확정기간형 계약의 평균 연금수령기간은 6.8년으로 기간이 짧습니다. 연금수령 최소기간인 5년을 선택한 계약도 59.2%로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지난해 말 연금저축 적립금은 135조2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4.9% 증가했으나 전년 8.8%와 비교하면 절반 수준입니다.

지난해 말 연금저축 가입자 수는 562만8000명으로 0.4% 늘었으며 전년 가입자 증가율(0.7%)보다 낮아졌습니다.

전체 적립금 중 연금저축보험은 100조5000억 원으로 74.3%를 차지했습니다. 그 뒤를 이어 연금저축신탁(12.7%), 연금저축펀드(9.0%) 순입니다.

지난해 연금저축 총납입액은 10조80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3% 감소했습니다. 연간 연금저축 세액공제 한도인 400만 원 이하 납입계약이 90.0%를 차지했습니다. 400만 원 초과 납입계약은 10.0%로 낮은 수준입니다.

자료원=금융감독원

이밖에 연금저축 신규 계약 수는 30만7000건으로 전년 대비 15.3% 줄었들었습니다. 보험 신계약이 19만3000건으로 63.0%, 펀드 신계약은 11만3000건으로 37.0%입니다. 은행권의 연금신탁은 지난해 1월부터 신계약 판매가 중단됐습니다.

연금저축 해지계약 수는 31만2000건으로 4.2% 감소했으며, 중도해지금액은 해지환급금 기준으로 3조5000억 원으로 9.2% 늘어났습니다.

금감원 측은 “연금저축 적립금은 양적으로 늘어났지만 세제혜택이 축소되고 은행 연금신탁 판매가 중단되는 등 환경적 요인으로 증가세가 둔화됐다”며 “연금신탁 판매중단에 따라 대체상품인 개인형 퇴직연금(IRP) 시장 적립금이 지난해 3조9000억 원 급성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