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직장인 10명 중 8명 ‘콤플렉스 있다’ … 1위는 연봉
자료원=사람인

직장인 10명 중 8명 이상은 콤플렉스가 있었고 가장 큰 콤플렉스는 연봉으로 나타났습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433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콤플렉스’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5%가 ‘콤플렉스가 있다’고 답했고 1위는 연봉(59%, 복수응답)을 꼽았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다음으로 ‘업무 역량’(31.3%), 학벌(28.8%), 외국어(26.1%), 처세술(25.3%), ‘인맥, 대인관계’(22%), ‘재직회사 인지도’(17.9%) 등이 꼽혔습니다.

연봉을 콤플렉스로 꼽은 직장인의 93.1%는 연봉이 낮아 위축된 적이 있었다고 답했습니다. 대부분 ‘또래 친구들의 연봉이 자신보다 높을 때’(66.3%, 복수응답) 자괴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어 ‘생활비가 빠듯할 때’(52.5%), ‘여행, 취미생활 등을 즐길 여유가 없을 때’(52%), ‘업계 연봉보다 낮은 수준일 때’(33.7%), ‘가족들이 원하는 것을 해주지 못할 때’(33.7%), ‘돈을 잘 쓰는 사람들을 볼 때’(33.7%), ‘연봉 인상률이 평균 이하일 때’(33.2%) 등의 이유를 들었습니다.

이들 중 41%는 거짓으로 연봉을 부풀려 말한 적도 있었고 연봉을 높이기 위해 ‘이직을 준비’(68.7%)하거나, ‘자기계발’(37.3%), ‘최대한 성과를 내 수치를 보여줌’(34.6%), ‘상사와 면담’(15.2%) 등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콤플렉스를 느끼는 이유는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껴서’(60.1%)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또한 ‘노력해도 개선되지 않아서’(29.3%), ‘없었던 열등감이 생겨서’(25.3%), ‘이직에 영향을 미쳐서’(22.3%), ‘나만 빼고 동료들 모두 갖추고 있는 것 같아서’(20.1%) 등이 높은 비율을 보였습니다.

콤플렉스가 직장 생활에 끼치는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업무 의지, 열정이 줄었다’(55.2%)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다음으로 ‘애사심이 줄었다’(49.7%), ‘짜증 등 성격이 날카로워졌다’(40.5%), ‘소화불량, 두통 등 질병이 생겼다’(28.4%), ‘자신감이 떨어져 업무 실수가 잦아졌다’(20.1%), ‘자격지심 등으로 인해 인간관계에 문제가 생겼다’(11.9%) 등입니다.

콤플렉스는 직장인의 이직과 퇴사에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퇴사 충동을 느꼈다’는 응답자가 73.6%의 높은 비중을 보여 콤플렉스 극복이 직장인들의 원활한 업무를 위해 중요한 요인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