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현대BS&C-카카오-코맥스, ‘스마트홈 IoT 플랫폼’ 삼각편대
(왼쪽부터)변우석 코맥스 대표이사, 최중호 현대BS&C 전무, 김태빈 카카오 이사. 사진=현대BS&C

최근 블록체인 기술 고도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현대BS&C가 카카오, 코맥스가 협력해 AI(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홈 IoT(사물인터넷) 플랫폼 개발과 구축에 나선다고 16일 밝혔습니다.

현대BS&C는 3사가 이날 해당 협력안을 담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전했습니다. 3사의 주요 협력 방안은 △현대 BS&C 주거 브랜드 헤리엇(HERIOT) 내 스마트홈 IoT 플랫폼 개발 및 구축을 위한 생태계 조성 △AI, IoT 기반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홈 IoT 비즈니스 확장을 위한 공동 협력 △시제품 서비스 실증 및 보완을 위한 자문 협력 등입니다.

특히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홈 IoT 플랫폼 개발을 통해 시장 개척과 활성화를 이끌어내면서 사업성을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입니다.

최중호 현대BS&C 전무는 “현대BS&C 헤리엇에 AI 기반의 스마트홈 IoT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사용자 만족도와 편의성을 한층 높이는 동시에 업그레이드 된 서비스 플랫폼 개발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태빈 카카오 이사는 “카카오 홈은 이용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명령, 정보를 더욱 정확히 파악할 수 있도록 고도화될 예정”이라며 “현대BS&C와 코맥스와의 협력을 통해 사용자에게 풍부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변우석 코맥스 대표이사는 “그동안 코맥스가 개발해온 스마트홈 플랫폼과 가정 내 IoT 기기들이 3사 협력으로 사용자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빅데이터 분석과 AI 엔진으로 헤리엇 입주민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대BS&C는 자회사 에이치닥을 통해 기업용 클라우드 기반 BaaS 구축에 나서는 중입니다. 

올해 안에 플랫폼 공개가 이뤄질 예정이며 스테이블코인 형태의 가칭 ‘H포인트’를 선보여 범현대가에 적용하겠다는 계획을 세우는 중입니다. IT와 건설 등 기존 사업영역과 블록체인의 유기적인 결합으로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포부입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