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체인파트너스 리서치, 디지털자산 ‘테크핀’ 시대 열린다

디지털자산의 등장과 활성화로 ‘테크핀’ 시대가 열릴 것이란 긍정적 전망이 나왔습니다.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는 16일 보고서를 발간하며 이같은 견해를 밝혔습니다. 핀테크가 기존 금융 시스템에 ICT 서비스를 적용한 것이라면 테크핀은 ICT 시스템에 금융 서비스를 도입한 것을 말합니다.

보고서는 우선 테크핀 시대를 선도하는 ICT 기업은 금융 기업 대비 비용, 유저, 데이터 측면에서 강점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알리바바, 텐센트를 제외한 글로벌 ICT 기업의 금융 사업은 현재까지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는 중입니다.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각각 9억명, 8억명 이상의 모바일 페이 유저를 보유했으나 글로벌 ICT 기업들의 모바일 페이 사용자수는 1억명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글로벌 ICT 기업들은 금융 인프라 장벽과 통화의 상이성으로 금융 사업에서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이러한 환경에서 비트코인을 비롯한 디지털자산이 각종 제약을 극복해주는 새로운 시대를 열 수 있는 매개체가 될 것이란 관측입니다.

특히 은행 인프라가 낙후된 개도국에서는 모바일이 은행의 역할을 대체하는 흐름이 빨라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세계은행이 발표한 글로벌핀덱스(Global Findex)에 따르면 전 세계 17억명은 은행 계좌가 없으나 이들 중 2/3는 모바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는 개도국을 중심으로 디지털자산을 활용한 모바일 금융 서비스의 높은 성장성을 보여줍니다. 실제 모바일 머니 엠페사의 경우 케냐에서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리서치센터는 디지털자산을 활용한 테크핀 기업들로 스타벅스와 인터컨티넨탈 익스체인지 (ICE), 마이크로소프트부터 골드만삭스, 애플 등 두 개의 네트워크를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스타벅스는 전 세계 각종 통화로 막대한 예치금을 쌓아뒀고 통화 상이성으로 인한 관리 문제에 봉착해있습니다. 이를 ICE, 마이크로소프트와 공조하면서 예치금 관리 문제를 비트코인으로 해결하려 합니다.

스타벅스는 이후 대출, 자산관리, 보험 등 비트코인에 특화된 각종 금융 사업으로 사업 영역을 넓힐 것으로 전망됩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10월 아르헨티나 현지 은행과 파트너십을 맺고 커피 은행 지점을 오픈한 바 있습니다.

또한 애플은 골드만삭스와 협업해 아이폰을 디지털 자산 금융 플랫폼으로 구축하는 중입니다. 애플은 지난 3월 골드만삭스와 협업해 애플 카드를 출시했습니다.

리서치센터는 애플이 소매금융에서 약점을 보이는 골드만삭스를 금융파트너로 택한 것은 디지털 자산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으로 풀이했습니다. 골드만삭스는 올해 ‘은행의 미래’라는 영상을 통해 ‘암호화폐 계좌’라는 문구를 보여주며 관련 산업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보였습니다.

현재 골드만삭스는 디지털자산 금융 플랫폼 서클(Circle), 지갑 서비스 빗고(Bitgo), 비트코인 결제 및 송금 기업 빔(Veem) 등 디지털자산 투자에 나서고 있습니다.

리서치센터는 두 가지 네트워크 외에도 디지털자산을 활용한 금융기업과 ICT 기업 간 네트워크 형성이 앞으로 더욱 많아질 것으로 예고했습니다. 자본력을 바탕으로 시장에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글로벌 대기업들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에 뛰어드는 가운데 스타트업들이 공세를 견대내고 협업 모델을 제시할 것인지도 중요한 흐름이라는 분석입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