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우체국, 소형 전기차 1000대 도입 … 오토바이 우편배달 사라진다
17일 우정사업본부는 서울중앙우체국에서 우편 사업용 초소형 전기자동차 시범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진=우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17일 서울중앙우체국 10층 대회의실에서 ‘우편사업용 초소형 전기자동차 시범사업 설명회’를 열고 초소형 전기차 1000대 도입계획과 선정기준을 발표했습니다.

이날 설명회는 초소형 전기자동차 제조·판매사, 충전사업자, 차량리스사 등 관련 업계와 전기차 관련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우정사업본부는 편지 등 통상우편물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소포우편물이 증가하는 우편환경 변화에 따라 집배원의 이륜차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감축함면서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하고자 친환경 배달장비인 초소형 전기차로 단계적 전환을 추진합니다.

이에 시범사업으로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전국 235개 우체국에 오는 8월까지 배치하고 운행 적용에 들어갑니다. 전기차의 안전성과 생산성 등 시범사업 효과를 분석한 뒤 사업 도입과 전기차 운영 규모 등을 최종 결정할 예정입니다.

앞서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우편배달 환경에 적합한 초소형 4륜차 도입을 위해 내·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TF를 마련하고 구체적인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지난해 7월에는 ‘우편사업용 초소형 전기차 구매규격 지침’을 마련했고 초소형 전기차 70대를 서울강남과 세종 등에 시범운영을 마쳤습니다. 시범운영 기간 동안 직원 의견을 반영해 우편물 적재공간을 확대하고 편의장치와 안전장치 등 집배원의 불편사항을 개선해왔습니다.

이번에 도입하는 초소형 전기차의 경우 관계 법령에 따라 안전·환경인증을 통과했으며 우편배달환경에 적합한 운행거리, 적재능력 등 우본 구매규격지침을 충족한 차량입니다. 향후 5년 간 임차를 통해 전국 우체국에 배치할 계획입니다.

특히 올해 도입하는 전기차는 국내에서 조립·생산하고 핵심부품인 배터리를 국내산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요 부품 대부분이 국산으로 관련 기술의 고도화와 운영 평가 등 시장 활성화에도 일조할 것이란 기대입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초소형 전기차 도입 사업을 통해 집배원의 안전사고 발생을 대폭 줄이고 날씨 영향을 덜 받을 수 있어 직원들의 근로여건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초기 초소형 전기차 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계기 마련과 친환경 정책에도 기여하는 다양한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