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고고! 5G] 안 터지는 5G, 정부 직접 나선다

5G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불만이 쇄도하면서 정부 당국이 긴급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소비자들은 초연결과 초지연이라는 5G 서비스에 걸맞지 않게 빈번한 끊김 현상과 속도 저하로 이동통신 3사에 대한 불만을 제기해왔습니다. 이통 3사들은 문제 원인 파악과 신속한 해결에 나서겠다고 밝혔지만 실상 5G 고객 모객에 혈안이 되면서 품질 점검은 뒷전이란 지적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9일 5G 상용서비스 안정화와 품질개선을 위해 관련 부처와 이동통신사, 제조사 등으로 구성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를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TF는 5G 상용화가 무색하게 네트워크 끊김 현상이 꾸준히 나타나고 서비스 수신 커버리지 확대 이슈도 부각되면서 기술적 문제 해결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TF는 주요 내용을 공개해 국민 소통을 강화한다는 계획입니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는 오는 23일에 개최될 예정입니다. 앞으로 매주 회의를 개최해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해나갈 예정입니다.

과기정통부는 5G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느끼는 국민이 느끼는 불편을 조속히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정부와 이동통신사, 제조사간의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 대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5G 서비스 관련해 매일 ‘일일점검회의’를 개최하면서 품질개선 정도, 민원추이 등을 점검합니다. 발생하는 각종 문제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즉각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입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TF 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등의 역량을 결집하면서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