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삼성, 포브스 ‘글로벌 50대 블록체인 기업’ 선정

미국 주요 경제 매체 포브스가 ‘글로벌 50대 블록체인 기업’을 선정했습니다. 우리나라 기업은 삼성이 유일하게 포함됐습니다.

포브스는 22일 미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글로벌 기업 중 블록체인 관련 매출이 발생하거나 블록체인 기술 가치가 최소 10억 달러(약 1조1390억 원) 이상인 상위 50개 기업을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업종별로는 금융 기업이 22개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IT·미디어 기업이 17개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지역별로는 미국 기업이 33개로 대다수를 차지했습니다. 이어 유럽과 아시아 기업이 각각 13개와 4개입니다.

IT기업은 아마존을 비롯해 페이스북, 구글, IBM, 인텔,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공룡 IT기업들이 대부분 이름을 올려 블록체인 기술 투자에 매진하고 있음을 보여줬습니다. 다만 애플은 순위에 들지 못해 블록체인 기술을 다소 등한시하는 모습입니다. 아시아에서는 삼성과 중국 알리바바 앤트파이낸셜, 대만의 팍스콘과 HTC가 포함됐습니다.

포브스는 삼성이 스마트폰 이용자 신원을 15개 은행에서 동시 확인 가능한 통합인증 애플리케이션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것을 예로 들었습니다. 사용자들의 개별 로그인 불편을 획기적으로 없앴다는 등 블록체인 기술의 적절한 활용 사례라는 설명입니다.

또한 삼성SDS가 자체 개발한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는 배터리 업체들의 스마트 계약 관리 등에 실제 활용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삼성SDS는 지난 14일 인도 마힌드라 그룹 계열사인 마힌드라 테크와 넥스레저의 해외 진출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소식을 전하며 글로벌 시장의 확대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넥스레저에 이어 연내에 이더리움 기반의 블록체인 플랫폼 ‘딜리버’를 출시한다는 계획도 세워두고 있습니다. 최근 국내 기업들이 클라우드 전환이 속속 이뤄지는 것을 감안해 클라우드 형태의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또한 삼성전자는 최근 출시한 스마트폰에 ‘블록체인 키스토어’를 탑재하면서 암호화폐 상용화 지원에도 전폭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향후 메모리 반도체 사업에서도 블록체인 영역의 접목을 시도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한편 포브스는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IDC의 자료를 인용해 전 세계 대기업과 정부의 블록체인 관련 지출은 올해 29억 달러(약 3조3094억 원)로 지난해보다 89% 급증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2022년에는 124억 달러(약 14조1508억 원)까지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입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