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北, 암호화폐 체제 유지 ‘동아줄’ … 다크코인 압박 주나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로 인한 자금 압박을 벗어나는 동시에 핵무기 개발 자금을 마련하고자 암호화폐를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왕립국방연구소(RUSI) 연구진은 23일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사이버 범죄 활동으로 암호화폐를 탈취하면서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암호화폐는 북한에게 ‘재정적 생명줄’이 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케일라 이젠만 RUSI 연구원은 암호화폐가 국경의 제약 없이 통용가능하다는 범용적 성격에 전통적인 금융시스템으로 이용에 제약을 받는 범죄자들에게 매력적인 아이템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암호화폐 거래소 해킹뿐만 아니라 암호화폐 채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진단입니다. 탈취와 채굴로 손에 넣은 암호화폐는 WMD 프로그램에 요긴하게 사용되고 있을 것이란 시각입니다. .

이젠만 연구원은 “북한은 암호화폐를 통해 국제 사회의 핵 개발 억제를 피하면서 전 세계와 활발히 금융 거래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3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약 670만 달러(약 76억 원) 상당의 비트코인과 기타 암호문 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북한은 최근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컨퍼런스를 개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스페인의 친북단체 조선친선협회(KFA)는 해당 행사 주최 소식을 전하며 우리나라와 일본, 이스라엘 국적자와 언론인을 제외하고 참가비 3300유로(약 420만 원)를 지불하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고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습니다. 

행사에는 평양과 개성, 판문점 관광도 포함돼 외화벌이 목적이 짙다는 평가입니다. KFA는 이번 컨퍼런스에는 100여명이 참석했다며 더 큰 규모의 컨퍼런스를 조만간 개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조선친선협회(KFA) 홈페이지

한편 암호화폐의 익명성 특징이 범죄에 악용된다는 지적에 따라 모네로와 대시, 지캐시 등 일명 ‘다크코인’의 시장 압박도 강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크코인은 거래 내역을 알 수 없어 마약이나 무기 구입 등에 널리 사용된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북한의 암호화폐 악용 사례를 비판하는 보고서가 꾸준히 올라오면서 암호화폐 생태계의 부정적 영향은 물론 다크코인의 시장 퇴출 움직임도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과 마찬가지로 서방 제재를 강하게 받고 있는 베네수엘라는 암호화폐 페트로를 내놓고 거래 활성화에 역량을 쏟고 있습니다. 페트로는 원유와 가치가 연동되는 암호화폐로 거래 추적이 어렵다는 다크코인의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베네수엘라는 원유 수출 대금을 페트로로 대신 받으면서 제재를 피하고 있는 중입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