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서울 아파트 공시가격 14%, 종부세 부담 높아질까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시세 12억 원에서 15억 원 이하 아파트에서 상승폭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서울의 공시가격은 전국 평균의 3배인 14.02%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올 1월 기준 전국 공동주택 1339만 가구의 공시가격을 소유자 의견청취와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달 30일 공시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번 공동주택 공시대상은 아파트 1073만 가구와 연립 및 다세대 주택 266만 가구 등이 대상입니다.

지난 달 15일부터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에 대한 의견은 총 2만8735건으로 접수됐으며 공시가격을 올려달라는 상향 의견은 597건, 하향 의견은 2만8138건으로 집계됩니다.

국토부는 감정원의 현장조사 및 기초자료 분석 등을 통해 특성을 정정하고 시세를 재검토한 후 중앙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총 6183건을 조정했습니다. 공시가격을 올린 사례는 108건이며 하향 조정된 건수는 6075건입니다.

이를 반영한 결과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 변동률은 5.24%로 나타났습니다. 현실화율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68.1%입니다. 주요 광역시별로는 서울이 14.02% 가장 높았고 광주(9.77%)와 대구(6.56%)도 평균치 이상입니다. 그 뒤를 이어 경기(4.65%), 대전(4.56%), 전남(4.44%), 세종(2.93%) 등이 차지했습니다.

반면 울산(-10.50%), 경남(-9.69%), 충북(-8.10%), 경북(-6.51%), 부산(-6.11%) 등 10개 시도는 하락세를 기록했습니다.

지자체별로는 경기도 과천시가 23.41%로 상승률 1위입니다. 재건축 아파트 분양과 일부 지역의 개발 기대감이 반영됐다는 전문가들의 관측입니다. 과천에 이어 광주 남구(17.77%)와 서울 용산구(17.67%), 서울 동작구(17.59%), 경기 성남분당구(17.57%) 등도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자료원=국토교통부

특히 시세가 12억~15억 원 이하 아파트(12만 가구)는 공사가격이 17.9%로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이어 9억∼12억 원(24만2000가구) 이하 17.43%, 15억∼30억 원(15만 가구) 15.23%, 6억∼9억 원(66만7000가구) 14.96%의 상승률을 보여 고가 아파트의 상승률이 높았습니다.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30일부터 내달 30일까지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사이트를 통해 확인 가능합니다. 해당 기간 동안 국토부와 한국감정원에 이의신청할 수 있으며 국토부는 접수된 이의신청을 토대로 재조사에 들어가 처리결과를 이의신청자에게 알릴 예정입니다.

한편 올해 공시가격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반적인 상승세를 보이면서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내는 사례가 많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공시가격 9억 원 초과 대상인 공동주택이 이에 해당합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