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근로자의 날, 아르바이트생 3명 중 2명 … ‘휴일근로수당’ 모른다
자료원=알바천국

5월 1일 근로자의 날에 근무를 하는 아르바이트생들 중 3명에 2명꼴로 휴일근로수당을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알바천국은 지난 16일부터 24일까지 아르바이트생 회원과 사업주 회원 3329명(아르바이트생 3191명, 사업주 138명)을 대상으로 근로자의 날 근무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30일 발표했습니다.

설문조사 결과 사업주 59.4%는 근로자의 날에 근무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아르바이트생은 2명 중 1명꼴인 57.4%는 근로자의 날에 아르바이트 계획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상당수 아르바이트생이 근로자의 날에 적극적인 근무 의사를 보인 것입니다.

다만 근로자의 날 근무 시 아르바이트생도 휴일근로수당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아르바이트생 26.8%만 이를 알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42.9%는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휴일근로수당이란 말을 들어본 적은 있지만 잘 모른다는 답변은 30.3%로 집계됐습니다.

근로자의 날은 유급휴일로 근무를 하게 되면 기존 임금 외 휴일 근로수당을 추가로 지급해야합니다. 근로기준법 제56조에 따르면 유급휴일로 지정된 근로자의 날에 근무하면 아르바이트생도 휴일근로수당을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월급제 근로자의 경우 150%, 일급·시급제 근로자의 경우 250% 가산해 지급합니다. 다만 상시 근로자 5인 이상 사업장에 한해서만 적용됩니다. 만약 고용주가 이를 지급하지 않는다면 근로기준법 56조와 109조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한편 공무원은 근로자의 날에 차등적으로 휴무를 택하고 있습니다. 중앙부처 공무원은 정상 근무하며 지방공무원은 소속 지자체에 따라 다른 규정을 두고 있습니다. 광역단체 중 서울시는 가장 먼저 근로자의 날 휴일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