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게임 중독은 질병이다? 국민 10명 중 4명 ‘질병 맞다’

자료원=리얼미터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는 20일 게임 중독 질병 지정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민 10명 중 4명은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10일 진행한 조사 결과 ‘술, 도박, 마약 중독 등과 마찬가지로 질병으로 분류·관리하는데 찬성한다’는 응답(45.1%)이 ‘놀이문화에 대한 지나친 규제일 수 있으므로 질병으로 분류하는 데 반대한다’는 응답(36.1%)보다 10%p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습니다. 무응답과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18.8%로 나타났습니다.

세부적으로 여성과 50대 이상 장노년층은 게임 중독을 질병으로 지정하는 것에 대체로 찬성했으며 남성과 2030세대에서는 반대여론이 우세했습니다.

찬성 여론은 여성(50.1%), 50대(53.3%)와 60대 이상(47.1%), 충청권(60.8%)과 서울(48.6%), 대구·경북(39.3%), 부산·울산·경남(43.4%) 등 대부분의 계층에서 다수이거나 우세한 모습입니다.

아울러 중도층(51.1%)과 진보층(46.5%), 보수층(42.7%), 바른미래당(62.2%)과 더불어민주당(50.8%), 자유한국당 지지층(41.2%) 등에서도 정치 성향과 관계없이 찬성 의견이 우세했습니다.

반면 반대 여론은 남성(44.4%), 학생(49.9%), 20대(46.5%)와 30대(45.4%), 광주·전라(46.6%), 무당층(52.3%) 등의 계층에서 높게 나타났습니다.

경기·인천(찬성 43.2%vs반대 41.2%)과 40대(42.3%vs40.9%), 정의당 지지층(43.0%vs40.6%)에서는 찬반양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모습입니다.

해당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6187명을 상대로 조사해 최종 511명이 응답했습니다. 무선 및 유선전화를 통해 임의로 전화를 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p입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