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마카롱택시, 병원 이동 서비스 개시 … 신시장 창출 포부

사진=KST모빌리티

마카롱택시가 병원 이동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 KST모빌리티는 서울남부터미널을 운영하는 엔티산업과 버스터미널 신사업 기획과 통합플랫폼을 제공하는 티앤파트너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이같은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해당 서비스는 ‘수요응답형 마카롱택시’(가칭)란 이름으로 서울남부터미널 내 서울성모병원으로 이동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합니다.

우선 KST모빌리티는 서울남부터미널과 협조해 터미널 내 마카롱택시 전용탑승공간을 마련합니다. 이곳에서 터미널 하차 고객들을 대상으로 서울성모병원까지 이동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현장 발권과 함께 전화 및 앱으로 예약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번 서비스는 13인승 대형승합차로 시범 운행될 예정입니다.

KST모빌리티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지방환자의 수도권 쏠림 현상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며 “2016년 말 기준 320만 명이 자기 거주 지역이 아닌 서울, 경기, 인천 소재 수도권 병의원으로 원정진료를 온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KTX나 시외고속버스를 이용하는 원정진료자들 대다수가 몸이 불편하고 서울 교통 환경에 익숙하지 않아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어렵다는 판단입니다. 터미널에서 단거리에 있는 대형병원까지 일반택시를 이용하는 것에 대한 부담도 많다고 봤습니다.

병원에서 제공하는 전용 셔틀버스는 근처 역주변을 순환하는 단편적인 노선만 운행해 원정진료 내원객의 불편함이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KST모빌리티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서비스 출시에 나서게 됐습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향후 서울남부터미널을 시작으로 주요 터미널과 병원과의 제휴를 통한 새로운 거점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며 “시외고속버스와 연계한 통합상품 및 예약 앱 시스템 개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KST모빌리티는 터미널 내 물품보관소에 맡긴 승객의 짐을 마카롱택시 기사가 픽업해 운반하는 딜리버리택시와 대형마트, 편의점, 터미널 등 거점형 모빌리티 제휴처를 발굴하는 등 택시 산업의 반경을 더욱 넓히는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KST모빌리티는 지난달 15일 마카롱택시 전용 예약 앱을 공식 출시했습니다. 4개 택시단체가 참여한 티원모빌리티와 협업해 실시간 호출이 가능한 ‘마카롱 온디맨드 서비스’(가칭)도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