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인터넷진흥원, 종이처방전 전자서비스 구축 앞장선다

KISA 전경. 사진=KISA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를 위한 시스템 구축부터 전국 확산을 꾀하고자 ‘2019년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 확산 시범사업’을 이달 15일부터 내달 3일까지 공모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는 종이처방전 이용에 따른 종이 사용 절감부터 약국의 처방전 보관 문제 해결, 국민 편의 향상 등을 위해 기존 병·의원 종이처방전을 전자처방전으로 발급하는 서비스입니다. 종이처방전은 연간 약 5억 건 이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됩니다.

KISA는 종이처방전 전자화 추진을 위해 대한약사회와 협약을 맺고 지난 2017년과 2018년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 시범사업’을 실시한 바 있습니다. 2017년에는 대형병원(서울대학교병원, 삼성서울병원) 및 약국 50%에 전자화 서비스를 시범 적용했습니다. 지난해는 동네 의원급 47%, 약국 80%에 전자처방전 발급·처리를 위한 시범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습니다.

올해는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확산하고자 하는 의료 관련 사업자 및 전국 병·의원 및 약국을 대상으로 종이처방전 전자화 서비스 확산 시범사업 공모를 실시합니다. 1개 이상의 과제를 선정해 총 2억 원을 상호출자 방식으로 지원할 방침입니다.

공모 세부 사항은 오는 21일 개최되는 사업설명회(KISA 가락청사 3층 대강당, 오후 2시)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KISA 전자계약시스템 누리집 지원공고 게시판과 입찰공고 게시판을 통해서도 확인 가능합니다.

김석환 KISA 원장은 “전자화된 처방 데이터는 향후 스마트폰 앱 등을 통해 개인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 데이터로도 높은 활용 가치를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인터넷진흥원은 종이처방전 전자화, 모바일 고지 서비스 등 종이없는 사회 실현을 위한 선도 사업을 지속 추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실 서비스 상용화 움직임이 활발한 블록체인에서도 종이처방전과 같은 의료 부문 효율성 개선 움직임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최근 블록체인 개발 플랫폼 기가 체인을 선보인 KT는 레몬헬스케어와 협약을 맺고 진료 예약부터 의료비 수납, 전자 처방전 전달, 제증명 발급까지 의료 서비스 전 과정을 모바일앱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입니다. 민감한 개인정보가 다뤄지는 의료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 도입은 보안문제 해결은 물론 편의성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이란 기대입니다.

이기호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