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lock Chain
캐리 프로토콜, 국내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 상장

오프라인 커머스 기반 블록체인 암호화폐 ‘캐리 프로토콜’(Carry Protocol)이 업비트를 통해 국내 첫 상장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캐리 프로토콜은 지난해 3분기 크라우드 세일을 완료한 바 있습니다. 이번 업비트 상장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단독 상장입니다. 전체 토큰 발행량 100억개 중 1.55%에 해당하는 물량이 시중에 유통될 예정입니다.

캐리 프로토콜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오프라인 상품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입니다. 오프라인 커머스 시장 내 분산된 데이터를 관리하고 소비자가 자신의 결제 데이터를 통해 수익 창출을 가능케 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예컨대 소비자가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해 상품 구입과 포인트 적립이 이뤄지면 캐리 프로토콜을 통해 캐리 토큰(CRE)을 획득할 수 있습니다. 결제 데이터를 익명으로 업로드하거나 광고 수신을 동의하는 조건이 달립니다. 보상으로 받은 캐리 토큰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상품을 구매하거나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현금화할 수 있습니다.

캐리 프로토콜은 소비자들의 구매 분석 데이터를 광고주들에게 제공하고 광고주는 소비자의 오프라인 구매패턴을 바탕으로 세밀하게 타깃팅 된 광고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점주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소비자를 잠재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으며 적립 포인트와 쿠폰, 이벤트 공지 등을 브랜드 토큰 형태로 소비자에게 발송할 수 있습니다.

특히 프로젝트의 중요 수단인 오프라인 포인트 제도는 약 1900만 명의 사용자를 확보한 ‘도도포인트’ 스포카가 이끕니다. 이러한 인프라를 배경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포인트 서비스 사업이 이뤄질 수 있다는 기대입니다.

또한 반려동물 종합 플랫폼 ‘펫닥’, 암호화페 지갑 ‘코인 매니저’, 빅데이터 분석 업체 ‘디지투스’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향후 암호화폐 지갑과 단말기, 정산, 광고 등 더 많은 파트너들을 확보해 ‘엔터프라이즈 캐리 얼라이언스’(ECA) 구축을 고도화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최재승 캐리 프토토콜 공동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오프라인 커머스 시장의 데이터 관리가 가능해졌다”며 “이를 통해 고객과 점주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생태계가 조성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캐리 프로토콜은 올 하반기 현장 테스트를 거쳐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오프라인 소비 시장의 대중적인 암호화폐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습니다.

한편 캐리 프로토콜은 국내 1위 오프라인 매장 리워드 플랫폼 도도포인트 운영사 스포카의 창업팀의 아이디어로 시작했습니다. 도도포인트는 전국 1만 개 매장 1900만 고객 확보와 하루 평균 12만 건의 적립건수가 집계됩니다.

캐리 프로토콜은 도도포인트의 데이터와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소비자 접근성의 빠른 확대가 가능할 것이란 청사진입니다. 캐리 프로토콜은 올 1분기 카카오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커머스 분야 파트너로 합류하며 착실한 준비에 나서는 중입니다. 지난해는 라인의 벤처펀드 ‘언블락벤처스’의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캐리 프로토콜은 정식 상장을 기념해 오는 21일까지 업비트에서 캐리 프로토콜 거래 회원을 대상으로 총 3000만 개의 캐리 토큰을 지급하는 에어드롭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