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1분기 가계 빚 1540조 ‘사상 최대’, 증가폭은 둔화
자료원=한국은행

올 1분기 가계 빚이 사상 최대치인 1540조 원을 기록했습니다. 다만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정책으로 대출 규제 강화가 영향을 끼치며 가계 빚 증가 속도는 둔화하는 추세입니다.

한국은행은 22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1분기 중 가계신용’을 발표했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올 1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9%(71조8000억 원) 증가한 1540조 원으로 집계됩니다. 이는 2004년 4분기 4.7% 집계 이후 최저 수준입니다.

1분기 증가 규모는 3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2조8000억 원 증가 수치와 전 분기 17조4000억 원에 비해 크게 낮아진 수치입니다. 1분기만 따져도 지난 2014년 1분기 4조7000억 원을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증가세입니다.

한국은행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 도입 등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정책과 함께 주택 시장이 크게 위축된 점이 크게 작용했다는 평가입니다.

실제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지난해 4분기 21만3000호에서 올 1분기 14만5000호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도 지난해 4분기 7만2000호에서 올 1분기 5만3000호로 낮아졌습니다.

예금은행 가계대출은 718조7000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5조7000억 원 증가했습니다. 이는 전 분기 17조2000억 원보다 증가세가 대폭 떨어진 결과입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잔액은 317조2000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3조5000억 원 낮아졌습니다. 주담대 감소폭이 확대되고 기타대출이 낮아진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는 설명입니다.

이밖에 기타금융기관 등의 가계대출 잔액은 415조9000억 원으로 전 분기 대비 3조1000억 원 증가했습니다. 공적금융기관과 기타금융중개회사 등의 증가가 주된 원인으로 풀이됩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