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경제 ICT•Block Chain
삼성전자, 갤럭시 영상 편집 ‘어도비 프리미어 러시’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사용 가능한 동영상 편집 앱 ‘프리미어 러시 삼성’을 서비스한다고 23일 밝혔습니다.

프리미어 러시는 어도비(Adobe)가 출시한 스마트 기기용 동영상 제작·공유 솔루션입니다. 방송 스튜디오나 영화 제작사에서 사용되는 프리미엄 편집 솔루션인 ‘어도비 프리미어 프로’를 스마트 기기에서도 쓸 수 있게 한 앱입니다.

전문가용 프리미어 프로의 핵심기능 중 유용한 기능들을 추려 스마트 기기에서 고품질의 동영상 콘텐츠를 손쉽게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사용자들은 스마트 기기로 촬영한 동영상을 손쉽게 편집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등에 공유할 수 있습니다.

프리미어 러시의 주된 특징은 △직관적인 편집 인터페이스 △쉬운 색상 보정 △인공지능(AI) 기반 오디오 조정 등입니다. 모든 프로젝트와 편집 내용을 클라우드 서비스에 자동으로 동기화해 사용자가 모바일 기기와 데스크톱 PC를 넘나들며 어디서나 동영상 편집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프리미어 러시는 안드로이드 앱으로 출시됐습니다. 삼성전자는 어도비와 파트너십을 맺고 갤럭시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프리미어 러시 삼성 앱을 선보이게 됐다며 갤럭시 사용자들의 편의성이 한층 높아질 것이란 기대입니다.

주요 기능에는 모션 그래픽, 오디오 믹싱 등으로 일반 영상편집 도구를 쓸 때보다 더욱 전문적인 수준의 영상 콘텐츠를 만들 수 있습니다. 내장된 카메라 기능으로 노출, 화이트 밸런스, 포커스 등을 조절해 고화질 비디오를 바로 촬영할 수도 있습니다. 네 개 영상과 세 개 오디오 트랙을 한 편에 넣어 편집이 가능합니다.

또한 캡처, 트리밍, 색 보정, 녹음 덧입히기, 색상 필터, 텍스트 오버레이 추가 등 편집 도구들도 유용한 툴입니다. 쉬운 크기 조정 옵션을 사용하면 원하는 소셜미디어 규격에 맞춰 영상의 크기와 비율을 조정할 수 있고 여러 SNS에 쉽고 빠르게 영상을 올릴 수 있습니다.

이번 프리미어 러시 갤럭시 맞춤형으로 개발했습니다. 삼성전자와 어도비는 갤럭시 기기 그래픽 프로세서(GPU)에 최적화해 프리미어 러시 삼성 앱의 성능을 향상시켰다고 강조했습니다.

갤럭시 S10 사용자의 경우 기존 기기보다 약 70% 빠른 속도로 동영상 내보내기를 할 수 있습니다. 삼성 덱스도 지원하며 영상 편집에서 모바일과 PC 환경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처음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무료 스타터 요금제를 쓸 수 있습니다. 스타터 요금제는 프리미어 러시의 모든 기능과 모바일·데스크톱 앱이 사용가능하며 2GB 서버 공간을 제공합니다. 동영상 편집 프로젝트는 최대 세 개까지 무료로 내보낼 수 있습니다.

좀 더 향상된 기능을 원한다면 유료 기능을 이용하면 됩니다. 갤럭시 S9과 갤럭시 노트9, 갤럭시 S10 사용자는 오는 2020년 1월까지 사용 신청을 할 경우 월 단위 요금을 1년간 20% 할인된 가격(7.99달러)으로 프리미어 러시 삼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월 단위 가입자는 무제한 비디오 내보내기, 100GB 클라우드 저장공간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