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카카오모빌리티, ‘난제 해결’ 공동 대표 카드 꺼내들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신임 공동 대표(왼쪽)와 정주환 공동 대표. 사진=카카오

택시 업계와 모빌리티 업체와의 갈등에 불씨를 지폈던 카카오모빌리티가 공동 대표 체제로 전환했습니다. 실타래처럼 꼬인 현안을 협업 체계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엿볼 수 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류긍선 현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을 신임 공동 대표로 내정하며 기존 단독 대표 체제를 변경한다고 29일 밝혔습니다. 류 신임 공동대표 내정자는 기존 정주환 대표와 함께 카카오모빌리티를 이끌어 나가게 됩니다.

현재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택시 출시 5년차를 맞고 있습니다. 기존 택시 콜 서비스에서 대리운전, 주차, 전기자전거, 내비게이션 등 사업 영역을 다각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촉발된 택시 업계의 카풀 반발에 부딪치면서 성장세에 브레이크가 걸린 상황입니다. 사업의 지속성을 위한 해법을 찾아야 하는 시기에 공동 대표 체제라는 묘안을 낸 것입니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류 신임 공동대표는 서울대 전산학과를 졸업하고 지난 2000년 모바일 콘텐츠 제공업체인 다날에서 세계 최초로 휴대폰 결제 시스템을 개발해 휴대폰 결제의 글로벌화를 이끌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날 대표이사와 다날유럽 대표를 역임했으며 지난해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에 합류했습니다.

개발자로 IT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한 높은 이해도는 물론 전문 경영인의 경험과 리더십을 갖추면서 정주환 대표와 함께 카카오모빌리티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포부입니다. 류 신임대표는 내달 예정된 이사회와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공동 대표로 선임될 예정입니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체제 변경이 김범수 이사회 의장의 입김이 반영됐다는 시각입니다. 현재 카카오 계열사 중 공동 대표 또는 각자 대표로 협업 체계를 영위한는 곳은 총 4곳입니다.

카카오는 지난해 3월부터 여민수·조수용 공동 대표 체제로 전환한 바 있습니다.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를 운영하는 한국카카오은행 역시 지난 2017년부터 이용우·윤호영 공동 대표 체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카카오와 한국투자금융지주가 역할을 분업하는 구조입니다. 카카오게임즈도 남궁훈·조계현 각자 대표 체제입니다.

카카오는 초창기 이석우·이제범 공동 대표로 시작한 이후 2014년 다음커뮤니케이션을 합병한 다음에도 이석우·최세훈 공동 대표 이어나가는 등 협업 체제를 선호하고 있습니다.

2015년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현 카카오벤처스) 대표를 단독 대표로 지명하고 2년 넘게 운영에 나서는 일탈을 시도하기도 했지만 지난해 3월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로 다시 돌아갔습니다. 공동 대표 체제에 강한 믿음을 보내고 있는 김 의장이 카카오모빌리티가 부닥친 난제도 해결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는 장면입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