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Chain
직장인 10명 중 6명, “내 능력 다 발휘하는 건 손해”
자료원=사람인

직장인 10명 중 6명은 회사에서 능력을 다 발휘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3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697명을 대상으로 ‘직장에서 능력 발휘’란 주제로 설문조사를 시행한 결과 56.4%가 ‘능력을 다 발휘하는 것은 손해’라고 답했습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리급이 67.7%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과장급(59.5%), 사원급(52.5%), 부장급 (45.7%), 임원급(31.6%) 순으로 직급이 낮을수록 적당히 일하자는 인식이 높았습니다.

이들은 직장에서 자신이 가진 능력의 평균 63% 정도만 발휘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답했습니다. 세부적으로 ‘능력의 70%만 발휘하는 것이 좋다’(32.8%)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60%(23.7%), 50%(18.6%) 80%(15.8%), 40%(3.6%), 30%(2%) 순입니다.

능력을 다 발휘하는 것이 손해라고 생각하는 이유는 ‘적절한 보상이 이뤄지지 않아서’(82.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다음으로 ‘하면 할수록 일이 많아져서’(71.5%), ‘열심히 한다고 승진하는 것은 아니어서’(47.8%), ‘어차피 업무권한이 제한적이어서’(36.1%), ‘기존 업무량도 과다해서’(31.3%), ‘개인 시간이 없어질 것 같아서’(26.7%) 등의 이유를 들었습니다.

반면 능력을 다 발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102명)는 해당 이유로 ‘내 역량을 키우기 위해’(61.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습니다. 또한 ‘스스로 만족하기 위해서’(40.5%), ‘당연한 의무라고 생각해서’(39.1%), ‘성공적인 연봉 협상을 위해’(21.7%), ‘승진하기 위해서’(17.4%)라는 답변입니다.

실제 자신의 능력을 100% 모두 발휘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14.6%입니다. 60%만 발휘한다는 이들이 25.5%로 가장 많았고 70%(21.2%), 50%(18%), 80%(11.3%), 40%(9.2%) 등의 순입니다. 평균 57.5% 능력을 발휘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재직 중인 회사가 자신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환경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77.6%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이밖에 회사에서 능력을 발휘할 수 없도록 만드는 가장 큰 환경적인 요인은 ‘능력에 따른 성과보상제도 부재’(26.1%)가 가장 많이 지목됐습니다. 이어 ‘제한적인 업무 권한’(19%), ‘상사의 신뢰와 지원 부족’(14%), ‘과도한 업무량’(11.6%), ‘공정한 평가기준 부재’(10.5%), ‘탑다운 방식의 업무 지시’(8.9%), ‘실패에 대한 압박감’(4.1%) 등입니다.

최영종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