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게임시장 성장 둔화, “NFT 토큰 이용해 해결”

블록체인을 적용해 성장이 둔화된 게임 시장을 다시 부흥시키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특히 아이템에 희소성을 부여하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이 그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는 지난 4일 저녁 서울 강남 해시드라운지에서 'NFT가 블록체인 게임의 미래가 될 수 있을까'를 주제로 밋업을 열었습니다. 

해시드의 김균태 파트너는 "해시드가 게임에 집중하는 이유는 유저들이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게 게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직 블록체임 게임 이용자 수가 절대적인 수치로는 미미하지만, 데일리 액티브 디앱 유저들의 40%가 게이머"라며 향후 블록체인 게임 시장의 가능성에 집중했습니다. 

그는 블록체인 게임에서 토큰이 활용되는 유형을 게임 이용자의 거래수단, 게임사의 수익창출 수단, 게임 내 요소에 유일성을 부여하는 수단 이 세 가지로 나눴습니다. 

이어지는 얘기는 그중에서도 토큰을 활용해 유일성을 부여하는 유형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유일성은 게임 캐릭터나 아이템에 부여된 희소성을 의미했습니다. 

김 파트너는 블록체인 게임 내 요소의 희소성을 ,유일하지도 않고, 개수가 무한한 것, 유일하진 않지만 개수가 한정적인 것, 각각의 캐릭터와 아이템이 유일한 것, 세 가지로 분류했습니다. 그는 "이 중에서 마지막 분류, 즉 내가 갖고 있는 캐릭터·아이템이 서버를 통틀어 하나밖에 없는 것일 때 '유일성을 갖는다.'고 할 수 있습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더리움 기반의 고양이 캐릭터 수집 게임인 '크립토키티'가 유일성을 이용한 사례입니다. 크립토키티는 NFT를 통해 유일성을 가진 고양이를 사고팔 수 있게 했습니다. 

NFT란 희소성을 갖는 디지털 자산을 대표하는 토큰을 말합니다. 게임 아이템과 같은 수집 대상에 고유한 가치를 부여하고, 디지털 자산으로 거래할 수 있게 한합니다. 

블록체인 게임 업계에는 이 NFT가 향후 게임 시장을 살릴 열쇠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날 밋업에 참석한 애니모카 브랜드의 얏 시우 공동창업자도 NFT를 성장이 둔화된 게임시장을 살릴 방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애니모카 브랜드는 세계 50대 게임회사 중 하나합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