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씨]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허블레아니호' 인양 시작
상태바
[브리핑씨]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허블레아니호' 인양 시작
  • 권오성 기자
  • 승인 2019.06.11 1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헝가리 다뉴브강에 침몰한 허블레아니호 인양이 현지시간 11일 오전 7시12분 쯤 시작됐습니다. 이는 사고 발생 후 13일 만으로, 당초 계획했던 오전 6시30분보다는 다소 늦은 시작입니다.

우리 정부합동신속대응팀 등에 따르면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Clark Adam)'은 이날 허블레아니호를 뱃머리부터 차차 들어올릴 예정입니다.

선수가 모습을 드러내면 조타실에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헝가리인 선장 시신을 찾기 위해 헝가리 대원이 먼저 선내에 진입합니다.

이어 갑판까지 올라오면 선미 쪽의 창문을 깨고 물을 빼낸 뒤, 어느 정도 빠지면 우리 측 대원들도 선체 내부에 들어가 갑판과 안에 있을지 모르는 실종자를 수색하게 됩니다.

인양에 소요되는 총 시간은 내부에 시신이 얼마나 있을지, 시신 상태가 어떨지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한 한국인 승객 중 이날 기준 생존자는 7명, 사망자 19명, 실종자 7명인 상태입니다. 지난달 29일 사고 당일 7명이 구조되고 7명의 사망자가 확인된 이후 한동안 19명으로 답보 상태였던 실종자 수는 지난 3일부터 속속 줄기 시작했습니다. 3일부터 9일까지 총 12명의 시신이 추가 수습됐습니다.

선체 인양의 최대 관심사는 배 안에 얼마나 많은 실종자가 있을지인데요. 남은 실종자 7명이 대부분 선내에 있을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사고 당일 부다페스트에는 강한 비가 내렸습니다. 허블레아니호 탑승 관광객들이 내리는 비를 피해 선실 안에 있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헝가리 당국은 인양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실종자 유실을 막기 위해 창문에 바를 설치했습니다. 크레인으로 배를 들어 올리는 순간 유실되는 실종자를 빠르게 잡아채기 위해 침몰 지점 인근에 여러 대의 선박도 배치될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헝가리 당국에서 사고 수사도 진행이 되고 있습니다. 사고를 냈던 선박이 독일과 슬로바키아까지 운항을 하고 어제 헝가리 비셰그라드 선착장에 도착했습니다. 바이킹시긴호는 사고 이후 별다른 점검없이 헝가리를 벗어나면서 헝가리 당국과의 유착에 실제로 사고 이후 충돌 흔적을 지웠다는 증거인멸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어제 한국 해양안전심판원과 헝가리 해양안전 조사기관 조사관들이 바이킹시긴호를 방문해 조사했는데. 이는 사고 조사라기보다는 해양안전사고 재발방지 차원의 안전점검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리 선장은 사고와 관련해 진술을 거부하고 있고, 휴대폰 기록도 일부 지웠다고 수사당국이 밝혔습니다. 검찰은 과실치사와 항해법 위반 혐의에 사고후 도주 뺑소니 혐의를 적용할지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유리 선장은 당초 44년간 무사고 경력의 베테랑으로 알려졌지만 2달전에는 네덜란드에서 대형 충돌사고를 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헝가리 경찰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목격자 60여 명의 진술과, 승무원을 포함해 모두 230명의 조사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사고 선박 서버와 통신 장비, 레이더 스크린 등 각종 운항 기록도 확보했습니다. 당시 선장의 대응과 교신 내용을 통해 중대 과실을 입증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진행 = 홍수연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리얼 세상이 궁금할 때? 지금 '리플쑈' 눌러봐
미스터트롯 임영웅과 듀엣이 어울릴 가수는?
댓영상 원픽 라면은 ‘진라면’
정동원, ‘식을줄 모르는 인기’ … 핫한 십대 스타 부각
김호중 '너나나나' ...미리 듣기
“북한 대남 비난, 강경 대응해야” … ‘눈에는 눈’
공군 벙커파괴폭탄 위력을 살펴보면? … 지하요새 쑥대밭으로
'타우러스' 미사일, 정밀함의 '끝판왕' … 위력 살펴보니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