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삼성전자, 초대형 8K TV 선보인다 … 시장 경쟁 '활활'

삼성전자가 7월 초대형 8K TV를 출시합니다. 이에 따라 해상도 전쟁이 확전될 전망입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7월에 292인치 8K TV '더 월 럭셔리'를 출시합니다. 

'The Wall'은 삼성전자의 미래형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대형 마이크로 LED 8K TV로 
크기가 100인치 이상이기 때문에 한쪽 벽면을 꽉 채울 수 있습니다. 

이는 사용자로 하여금 지금까지 TV프레임 안에 갇혀있던 화면비의 제약을 뛰어넘어 자유롭게 화면비를 조절할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특히 '더 월'에 적용된 마이크로 LED 기술은 삼성전자가 미래형 디스플레이 기술로 집중하고 있는 기술 중 하나입니다. 

현재 전세계 TV 시장은 ‘전쟁’을 방불케할 정도로 8K 해상도를 잡기위한 경쟁구도를 펼치고 있습니다. 해상도가 높아지면 화면의 크기가 커져도 선명한 영상을 보여줄 수 있기 때문인데요. 

8K는 7680 x 4320 해상도로 풀HD TV보다 16배 선명한 화질을 보여줍니다. OLED, QLED, 마이크로 LED 등 다양한 기술을 통해 구현되고 있습니다. 

이 시장에서의 선두주자는 '삼성전자'입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11월 한국, 미국, 러시아, 유럽 등에서 QLED 8K TV를 출시했습니다. 

여기에 8K 표준화 기반을 논의하는 8K 협의체 참여는 물론 현지시간 11일 미국 뉴욕에서 '8K 디스플레이 서밋'을 개최하는 등 8K 시장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곳에 디스플레이 라이벌인 LG전자가 OLED 8K TV로 참전했으며 소니, TCL, 하이센스 등 전세계 가전 업체들의 8K TV 출시가 예약돼있습니다. 

IHS마킷에 따르면 오는 2023년까지 8K TV 시장은 629만 8800여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알려져 8K 해상도를 잡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5G 시대의 개막으로 초고화질 영상의 방송 등이 가능해지면서 8K은 비약적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도 밝혔습니다. 

벽면을 가득 채우는 보다 크고 선명한 화질로 TV를 감상하는 일, 머지않았습니다. 7월이 기대되는 소식입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