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p Story
[이슈 포착] 거래량 1위 바이낸스, 뒤늦은 美 시장 진출 이유는?

전 세계 암호화폐 거래량 1위 거래소인 바이낸스가 미국 시장에 진출합니다.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는 13일(현지시간) 블록체인 업체인 BAM 트레이딩 서비스(이하 BAM)와 공동 협력해 미국에 ‘바이낸스 US’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올 하반기부터 정식 서비스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BAM은 바이낸스와 거래 플랫폼 기술을 비롯한 라이선스 이전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는 설명입니다. 미국 거래소는 바이낸스의 지갑과 엔진 등 전반적 기술이 똑같이 사용되지만 운영은 BAM이 맡게 됩니다.

BAM은 관련 업계에서 무명에 가까울 정도로 잘 알려지지 않은 업체입니다. 미국 재무부 산하인 금융범죄단속국(FinCEN)에 화폐서비스사업자(MSB)로 등록했고 본사가 샌프란시스코로 돼있습니다. 이렇다 할 이력사항이 없는 베일에 가려진 스타트업입니다. 바이낸스가 BAM에 거래소 운영을 어떤 사유로 맡기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창펑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미국 지역 사용자들도 머지않아 바이낸스 특유의 강력한 보안과 신속한 거래속도, 풍부한 유동성을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 정부의 규제를 준수하고 블록체인 생태계의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은 암호화폐 산업이 가장 활발한 국가입니다. 달러는 사실상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의 기축통화 역할을 하고 있으며, 미국 국민의 암호화폐 거래 참여율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관련 업계는 바이낸스가 지금껏 조용하다 갑작스레 미국 진출을 선언한 배경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는 눈치입니다. 우선 미국 정부가 최근 들어 암호화폐 산업에 친화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진출 적기라는 판단을 내린 것이 아니냔 해석입니다. 

사진=바이낸스 트위터 캡처

실제 바이낸스는 태생 자체가 시장 환경에 따라 움직이는 경향이 짙었습니다. 당초 중국계 자본으로 거래소가 설립됐으나 중국 정부의 암호화폐 전면 금지 정책으로 본토에 발을 내딛지 못했습니다. 본사를 몰타에 두고 영업에 들어갔지만 되레 전화위복이 됐습니다. 

몰타는 암호화폐 관련 산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국가입니다. 외국 자본의 유입 측면에서 암호화폐를 적극 이용하고 있습니다. 바이낸스는 몰타에 근거지를 마련한 뒤 세금 부담을 덜어내고 각종 지원 혜택을 발판으로 초기 시장 안착에 성공합니다.

이후 영국령 자치구 저지와 아프리카 우간다, 싱가포르 등에 잇따라 해외 지사를 설립하며 글로벌 시장 확대를 꾀하게 됩니다. 흥미로운 점은 이들 국가 모두 암호화폐에 친화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특히 영국령 저지에 거래소를 설립한 것은 브렉시트 불확실성으로 영국 국민의 경제적 불안감이 커지게 되자 이를 암호화폐 투자로 돌리겠단 의지를 엿보게 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인구 대비 암호화폐 거래량이 매우 높은 국가지만 바이낸스는 한국에 정식으로 진출하지 않았습니다. 정부당국의 부정적 견해로 인해 리스크가 매우 높다는 판단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바이낸스의 미국 진출은 전략적 측면이 큽니다. 미국 시장은 현재 암호화폐 호재가 쏟아지는 중입니다. 조만간 페이스북 코인이 선보이는데다 나스닥 거래소가 주도한 백트 거래소 론칭, MS와 IBM 등 미국 주요 ICT 기업들의 적극적인 움직임 등이 대표적입니다. 

여기에 이달 중순 미국 올랜도에서 열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총회는 암호화폐 산업 확대에 이정표가 될 것이란 의견입니다. 

총회는 암호화폐 거래소 자금세탁방지 의무에 대한 기준안 마련과 거래소 인증제 도입 등 다양한 안건을 다룰 예정입니다. 부정적 측면보다 활성화를 도모하는 긍정적 측면의 의견들이 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G20은 FATF 총회에서 나온 안들을 회원국들에게 적극 적용한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업계 일각에서는 바이낸스의 미국 진출이 시장에 커다란 변화를 몰고 오긴 힘들다는 진단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한 관계자는 “바이낸스는 낮은 거래수수료와 다양한 알트코인 취급, 중국의 대표 거래소라는 상징성에 많은 중국 회원들을 보유하고 있다”며 “당분간 거래량 1위는 지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만 미중 무역전쟁 여파가 여전하고 최근의 해킹 사건에 대해 기술적 불확실성을 해소하지 못하면서 미국 시장에서 시너지를 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거래소만이 아닌 OTC(장외거래) 시장 공략과 자체 코인인 바이낸스 코인의 확대성 등 다른 목적을 노릴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바이낸스는 이해관계에 밝고 불확실성이 많은 모험적 선택은 잘 하지 않기 때문에 미국 진출은 확실히 돈이 된다는 뭔가가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강희영 기자  pree@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제 허물과 책임을 짊어지고 가겠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청문회 질의'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 청문회 '질의'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 청문회 질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여야 격돌'
한,미,일 사이에 균형을 깨고 싶지 않은 미국...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어려운 상황...문 대통령 펀드 가입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피플경제 - 사람이 경제다
PREV NEXT
여백
청국정- 청와대•국회•정부
PREV NEXT
여백
세상사 - 무슨일이!
PREV NEXT
여백
여기는 - 전국네트워크
PREV NEXT
여백
컬쳐TV- 건강과문화
PREV NEXT
여백
Ent - 스타팅
PREV NEXT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