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n Air
[브리핑씨] 페이스북, 암호화폐 투자사 모은다 … 초기 10억 달러 조성

자체 암호화폐를 준비하는 페이스북이 비자, 마스터카드, 페이팔, 우버 등을 우군으로 끌어들이며 볼륨 확대에 나서고 있습니다. 초반부터 대규모 투자를 단행해 생태계 활성화에 나서겠단 의지입니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주요 글로벌 금융업체와 ICT 관련 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구축하고 각 업체당 1000만 달러(약 118억 원)의 투자에 나서기로 결정했습니다. 투자금은 오롯이 페이스북 암호화폐 개발을 위해 사용됩니다. 

향후 페이스북 암호화폐를 컨소시엄이 공동 운영해 발생한 이익금을 나눈다는 전략입니다. 페이스북 암호화폐는 일정 가치를 유지하는 스테이블코인으로 페이스북이 운영하는 플랫폼을 통해 우선적으로 활용될 방침입니다. 나중 주요 글로벌 거래소 상장부터 비자카드와 마스터카드의 사용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WSJ는 페이스북이 1년 이상 준비 기간을 갖고 암호화폐 프로젝트 ‘리브라’를 준비해왔다고 전했습니다. 페이스북 플랫폼을 통해 송금과 온라인 쇼핑 등에 활용하는 방안이 유력하다는 진단입니다. 페이스북은 이번 컨소시엄 외에도 투자자들을 지속 확보해 초기 10억 달러(약 1조 1855억 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WSJ은 페이스북의 이러한 도전을 암호화폐 상용화에 신호탄이 될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그간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실물 경제에선 사용되지 않고 거래소에서만 통용됐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페이스북이 보유한 수십억 이용자에 주목했습니다. 

[진행 = 권오성 아나운서]

권오성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Photo
      PREV NEXT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