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씨] 1000대 상장사,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 4.3% 인상
상태바
[브리핑씨] 1000대 상장사, 지난해 직원 평균 연봉 4.3% 인상
  • 권오성 기자
  • 승인 2019.06.18 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감소하거나 손실을 기록한 실적이 낮아진 기업 3곳 중 2곳은 직원들의 평균 연봉을 인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봉 인상은 물가상승률과 복리후생 강화 차원 등에서 단행했지만 실적 부진을 감안한 인건비 부담이 높아지면서 기업들에게 족쇄가 될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17일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1000대 상장기업의 직원 보수 현황을 자체 조사해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습니다. 조사 결과 지난해 전체 평균 급여는 5537만 원이며 이는 전년 5308만 원보다 4.3% 증가했습니다.

지난 2016년 5123만 원과 비교하면 8.1% 올랐습니다. 2017년과 지난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각각 1.9%와 1.5%를 기록했습니다. 1000대 상장사 중 지난해 직원 연봉이 오른 업체는 680개며 감소한 업체는 320개입니다.

특히 1000대 상장사 중 지난해 영업이익이 줄어들거나 영업손실을 기록한 업체는 597개며 이중 398개 업체(66.7%)가 직원 연봉을 올렸습니다.

평균 연봉 1억 원 이상인 업체는 지난해 12개를 기록했습니다. 2016년 4개에 그쳤지만 2017년 9개로 늘어났고 지난해도 증가 추세를 이어갔습니다.

매출별로 지난해 1조 원 이상을 기록한 업체는 직원 평균 연봉이 7128만 원입니다. 이어 5000억 원에서 1조 원 미만 업체는 6293만 원, 1000억 원에서 5000억 원 미만 업체는 5159만 원, 1000억 원 미만 업체는 4792만 원으로 나타나 매출과 연봉 액수가 상관관계를 보였습니다. 다만 영업 실적과 직원 보수는 큰 관계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회사의 표면적 실적이 안 좋아짐에도 고정비 형태의 직원 보수가 상승하는 것은 결국 인건비 부담을 높이면서 회사 경쟁력을 떨어뜨린다”며 “최악의 경우 인력 구조조정까지 부를 수 있는 요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인건비 부담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면 자동화 시스템 도입이 늘어날 수밖에 없어 고용 악화를 불러올 가능성도 있다”며 “개인의 소득 증가와 기업의 지속성장이 톱니바퀴처럼 잘 맞물려 돌아가는 것이 이상적이다”고 전했습니다.

[진행 = 권오성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 NOW "금융이 머니?" 3편
[뉴스튠] 방탄소년단(BTS) ‘금의환향’
방탄소년단(BTS) '멋진 발걸음'
강다니엘(KANG DANIEL), ‘홀로서기’ 이후 더 뜨겁네
강다니엘(KANG DANIEL) '빛나는 미소'
'엑스원(X1)'과 '판도라 상자'
송가인 , 미국서도 핑크빛 기운이
강철비를 뿌리는 다련장 로켓
'차원이 다른 프로 벨리댄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