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올해 글로벌 게임시장 179조 규모 … 美, 中 제치고 1위

자료원=뉴주

18일(현지시간) 미국의 게임전문 시장조사업체인 뉴주가 올해 글로벌 게임시장 매출을 1521억 달러(약 178조9456억 원) 규모로 추산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전체 규모보다 9.6% 늘어난 수치입니다.

게임 분류별로 모바일게임이 전체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이란 관측입니다. 모바일게임은 지난해보다 10.2% 성장한 685억 달러(약 80조5902억 원)로 전망했습니다. 모바일게임이 전체 게임 시장 규모의 절반에 이를 만큼 생태계를 주도하고 있습니다.

이어 PC게임은 357억 달러(약 42조10억 원), 콘솔 매출은 479억 달러(약 56조3543억 원)입니다. 각각 전년대비 4%, 13.4% 성장한 수치입니다.

지역별로 아시아태평양은 전년 대비 7.6% 증가한 722억 달러(약 84조9433억 원)를 기록해 가장 많은 게임 소비자들을 확보한 지역입니다.

뉴주는 올해 미국 게임시장이 396억 달러(약 46조5894억 원)의 매출을 올려 지난 2015년 이후 중국 매출을 앞지를 것이라 예상했습니다. 반면 중국 게임시장은 365억 달러(약 42조9422억 원) 규모로 지난해보다 약 14억 달러가 줄어드는 수준입니다.

톰 위즈먼 뉴주 수석시장분석관은 “지난해 중국 정부가 10개월 동안 신규 게임 판호 승인을 거절한 것이 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고 판단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실제 지난해 3월부터 신규 게임의 승인을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젊은 층의 게임 중독이 심각한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는 이유에 게임 산업을 본격적으로 억압하고 나선 것입니다. 올해 이러한 정책을 변경해 다시 문을 열어줬지만 언제든 압박 기조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습니다.

뉴주는 직접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으나 관련 업계에서는 최근의 미중 무역전쟁도 적잖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콘솔 게임 주요 업체들의 생산 기지 다수가 중국에 근거하는 등 게임 산업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해석입니다.

이밖에 오는 2022년에는 글로벌 게임 시장 규모가 1960억 달러(약 230조5940억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최근 WHO의 게임중독 질병 규정이란 악재에도 불구하고 게임 시장의 성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진단입니다.

2022년에도 모바일 게임은 성장세를 거듭하며 954억 달러(약 112조2381억 원) 규모로 전체 시장의 49%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콘솔과 PC게임도 각각 611억 달러, 395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나 모바일게임보다는 성장세가 덜하다는 견해입니다.

이수형 기자  press@cbci.co.kr

<저작권자 © CBC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Top Story
PREV NEXT
여백
ICT
PREV NEXT
여백
Block Chain
PREV NEXT
여백
News Chain
PREV NEXT
여백
On Air
PREV NEXT
여백
Ent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