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씨] 퍼블릭 블록체인이란
상태바
[브리핑씨] 퍼블릭 블록체인이란
  • 권오성 기자
  • 승인 2019.06.20 1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퍼블릭 블록체인이란 제한 없이 누구든지 참여가 가능한 개방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말합니다. 공공 블록체인 또는 개방형 블록체인으로도 불립니다.

블록체인의 탈중앙화를 구현하는 대표적인 시스템으로 별다른 승인 없이 인터넷에 연결된 PC와 스마트폰, 서버컴퓨터 등 여러 기기를 통해서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우선 퍼블릭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노드(node)로 이뤄집니다. 노드는 네트워크에 참여한 개별 컴퓨터를 지칭합니다. 각 노드들은 블록체인에 저장된 데이터를 복사해 저장하고 해시 연산을 통해 새로운 블록의 생성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또한 언제든지 자신의 컴퓨터를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연결하지 않고 접속을 차단할 수 있어 탈퇴도 자유롭습니다.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참여와 탈퇴가 전적으로 해당 노드 참여자의 의사에 결정되는 구조입니다. 

퍼블릭 블록체인 참여자들은 컴퓨터 사용에 따른 전기료 등 운영비용을 감당할 수 있도록 암호화폐를 발행해 보상하고 있습니다. 참여자들은 새로운 블록이 생성될 때마다 발행되는 암호화폐를 지급받아 운영비용을 충당할 수 있습니다.

지급받은 암호화폐는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판매해 참여 비용으로 돌릴 수 있습니다. 이러한 특징은 퍼블릭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는 따로 떨어져 독립할 수 없다는 사실을 입증해주고 있습니다. 

만약 퍼블릭 블록체인에서 암호화폐를 지급하지 않는다면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들은 경제적 보상이 없기 때문에 네트워크에 참여하지 않게 됩니다. 이는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거래소 대장주를 비롯한 대부분의 암호화폐에서 쓰이는 운영 방식입니다.

그러나 퍼블릭 블록체인에도 문제점이 노출돼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중국 최초의 암호화폐인 네오(NEO)를 창시한 다홍페이는 퍼블릭 블록체인의 문제점을 8가지로 정리해 업계의 이목을 사로잡기도 했습니다. 그가 정리한 8가지 문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는 ‘확장성 제한’입니다. 사용자가 많지 않았던 초기에는 퍼블릭 블록체인에 커다란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사용자가 급증하면서 확장성 문제에 직면하게 됩니다.

둘째는 제한된 프라이버시로 블록체인 네트워크 참여자들의 익명성이 완벽히 보장받지 못할 수 있습니다. 자신의 개인정보에 대해 거래 당사자만 알고 제3자는 알 수 없게 하는 기능이 구현되지 않으면서 완벽한 프라이버시 구현이 해결 과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셋째는 블록체인 시스템에서 거래 당사자의 계약 사실만 해시로 변환해 기록할 뿐 해당 거래가 정당한 거래인지 혹은 해킹을 통해 조작된 거래인지 검증할 수 있는 수단이 취약하다는 문제입니다.

넷째는 저장 제약 문제입니다. 블록체인에는 거래내역을 해시로 변환한 값만 저장되고 관련된 문서, 이미지, 동영상 등의 첨부파일은 저장되지 않습니다. 만약 관련된 상세 거래내역과 첨부파일을 블록체인 안에 저장한다면 블록체인 자체의 용량이 매우 커지기 때문에 탈중앙 분산 네트워크를 유지하기가 어렵습니다.

다섯째는 합의 메커니즘의 지속성입니다. 블록체인에서 거래를 확정지으려면 다수의 참여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합의 알고리즘을 마련해야 합니다. 현재 비트코인은 작업증명(PoW) 방식의 합의 알고리즘을 채택하면서 채굴 경쟁에 따른 막대한 전기 낭비와 환경 파괴를 유발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작업증명 방식의 대안으로 지분증명(PoS)과 위임지분증명(DPoS), 중요도증명(PoI) 등 다양한 보완 방법이 등장했지만 누구나 동의하는 완벽한 합의 알고리즘은 아직 없다는 평가입니다.

여섯째는 거버넌스의 취약점입니다. 중요한 의사결정을 내리기 위해 거버넌스 체계가 제대로 구축되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일곱째는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기 위한 적절한 툴의 부족입니다. 이더리움의 경우 스마트 계약을 구현하고자 프로그래밍 언어로 솔리디티를 제시했지만 실제 개발 과정에서 상당한 기술적 제약이 부딪치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양자컴퓨터의 위협입니다. 블록체인은 큰 소수의 인수분해가 어렵다는 점에 착안해 해시 암호화 기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양자컴퓨터가 등장하면서 거대 범위 소수의 인수분해까지 가능해져 해시 기반 암호화 체계가 존립하기 힘들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앞으로 더욱 고도화된 암호화 기술이 필요하다는 진단입니다.

[진행 = 최서원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 NOW "금융이 머니?" 2편
공부로 망친 영어! 재미로 배워봐요~ 그까짓 영어!
[뉴스튠] 방탄소년단(BTS) ‘금의환향’
강다니엘(KANG DANIEL), ‘홀로서기’ 이후 더 뜨겁네
아름다운 디저트 세상
세상을 움직이는 이슈유발자들, CBC뉴스가 함께합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