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핑씨] 韓 스마트폰, ‘삼성 천하’ … 5G 상용화 애플 위기
상태바
[브리핑씨] 韓 스마트폰, ‘삼성 천하’ … 5G 상용화 애플 위기
  • 권오성 기자
  • 승인 2019.06.21 1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삼성전자 1인 독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 1분기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늘어났지만 애플과 LG전자의 점유율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 1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점유율 현황을 발표했습니다. 자료에 따르면 올 1분기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정도 판매가 늘어났습니다. 

제조사별로 삼성전자는 지난해 동기보다 5%p 늘어난 65%의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전체 시장의 약 2/3를 차지하면서 실질적인 1인 독주 체제를 갖췄습니다. 

관련 업계는 삼성전자의 점유율 확대가 갤럭시S10의 흥행에서 비롯됐다는 평가입니다. 갤럭시S10은 트리플 카메라를 비롯해 화면 지문인식, 양방향 무선충전 등 새로운 기능들을 적극 도입하면서 흥행을 이끌어냈습니다. 

특히 최근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무선이어폰 갤럭시 버즈의 결합 판매 전략도 흥행에 큰 도움이 됐습니다. 여기에 가성비를 높인 중가 스마트폰 갤럭시A도 높은 성능에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하면서 쌍끌이 흥행에 나선 모습입니다. 

LG전자는 지난해 동기보다 1%P 하락한 16%의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애플도 아이폰 신작 모델이 가격 논란에 휩싸인 것과 새로운 혁신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부정적 평가가 이어지면서 전년 동기 대비 2%P 하락한 18%의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1분기 국내에서 판매된 상위 5개 모델은 삼성전자가 3개, 애플이 2개를 차지했습니다. 4개 모델은 프리미엄폰이었고 중가폰 중 유일하게 갤럭시A9 프로가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2분기에도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5G 스마트폰 출시로 인해 시장 성장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현재 삼성전자와 LG전자가 5G폰을 출시하면서 5G 시장 개척에 나선 상황이나 애플은 아이폰 5G 모델이 내년에나 출시될 예정입니다. 

애플은 최근 퀄컴과 5G 지원 칩 지원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자체 개발에 나서는 등 기술적 어려움에 봉착한 상태입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입장에선 애플의 점유율을 가져올 수 있는 호재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갤럭시S10 5G 출시로 삼성이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겠지만 LG도 5월 출시한 V50 씽큐 5G가 초기 판매 흥행에 성공하면서 반등할 가능성이 높다”며 “다만 아직까지 5G 스마트폰을 통해 소비자가 체험하는 차별화된 콘텐츠 사례가 뚜렷하지 않아 그 인기가 하반기까지 지속될 수 있을지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진행 = 권오성 아나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 소셜라이브 NOW "금융이 머니?" 2편
공부로 망친 영어! 재미로 배워봐요~ 그까짓 영어!
[뉴스튠] 방탄소년단(BTS) ‘금의환향’
강다니엘(KANG DANIEL), ‘홀로서기’ 이후 더 뜨겁네
아름다운 디저트 세상
세상을 움직이는 이슈유발자들, CBC뉴스가 함께합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블루타워 8층 CBC뉴스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23-12 블루타워 8층)
  • 대표전화 : 02-508-7818
  • 팩스 : 02-585-87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오성
  • 명칭 : CBC뉴스
  • 제호 : CBC뉴스
  • 등록일 : 2011-06-13
  • 발행일 : 2011-04-11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59
  • 사업자번호 : 220-88-19469
  • 발행인 : 김영곤
  • 편집인 : 심우일
  • CBC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CBC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cbci.co.kr
ND소프트